강원국제트리엔날레2021 사전예약제 관람
강원국제트리엔날레2021 사전예약제 관람
  • 손혜철
  • 승인 2021.09.24 12: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 기사를 번역합니다

 

(재)강원문화재단(대표이사 김필국) 강원국제예술제 운영실은 대한민국 최초 노마딕 시각예술 축제 ‘강원국제트리엔날레2021’의 사전예약 운영시스템을 오픈한다고 23일 밝혔다.

강원국제트리엔날레는 국내 유익의 노마딕 프로젝트를 지향하는 국제예술제로 3년 주기 순회형 미술 행사다. 오는 9월 30일부터 11월 7일까지 39일간 홍천 옛 탄약정비공장과 와동분교, 홍천미술관, 홍천중앙시장에서 열린다.

이번 전시는 오전 10시부터 오후 6시까지 운영하며 네이버 예약 서비스(https://booking.naver.com/ “강원국제트리엔날레”검색)를 통해 예매할 수 있다.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 확산 방지를 위해 온라인을 통한 ‘사전 시간 예약제’로 운영된다.

1시간 단위로 예약 가능하며 예약 가능 날짜와 인원수, 시간을 누르고 기타 동의 절차를 거치면 예약이 완료된다. 시간대별 사전 예약 인원을 제외하고 잔여 티켓이 있으면 현장 방문 관람이 가능하다.

전체 관람료는 5천원이며 홍천미술관, 홍천중앙시장은 무료 관람이 가능하다. 유료 관람객의 경우 전통시장 활성화를 위해 홍천중앙시장 및 전통시장에서 사용 가능한 ‘따스한 지역 사랑 상품권’을 지급할 예정이다.

각 장소 별로 예약을 진행해야 하므로 관람 소요 시간과 장소별 이동 시간을 확인한 후 선택하는 것이 좋다.

외부에 설치된 전시작품은 누구나 볼 수 있지만 와동분교의 교실과 탄약정비공장 내부전시, 홍천미술관, 홍천중앙시장 등 실내 전시는 반드시 사전예약자에 한해서만 관람 가능하다.

관람객은 사회적 거리두기 지침에 따른 클린강원패스포트, QR코드 출입 명부 등록, 발열 체크, 간격 두며 줄서기, 손 소독, 마스크 착용 등 전시장 방역 절차를 거쳐야 한다.

신지희 강원문화재단 강원국제예술제운영실장은“올해도 코로나19 상황이 나아지지 않아 현장 전시와 함께 온라인 전시도 소홀함 없이 준비했다”며 “제한적이지만 현장에 관람객들이 올 수 있게 되어 기쁘고, 무엇보다 안전을 우선으로 하는 전시가 되도록 방역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강원국제트리엔날레2021’은 국제전의 위상에 걸맞게 6대륙에 두루 포진한 39개국의 국내외 작가 104팀이 120여 점의 출품작을 대거 선보인다. 예술감독과 큐레이터가 참여하는 ‘트리엔날레 데이트’와 ‘트리엔날레 나이트’등 관객을 위한 투어가이드 프로그램도 운영할 예정이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불교공뉴스는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이것은 작은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불교공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불교공뉴스는 아이 낳고 기르기 좋은 세상을 만드는 대안언론입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세요. 여러분의 기사후원 참여는 아름다운 나비효과를 만들 것입니다.

불교공뉴스 좋은기사 후원 계좌안내

농협 301-0234-1422-61
(손경흥 / 불교공뉴스)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