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뉴스] 옥천군 제34회 지용제, 정지용 문학상 시상식 및 시노래 콘서트
[영상뉴스] 옥천군 제34회 지용제, 정지용 문학상 시상식 및 시노래 콘서트
  • 김현우 기자
  • 승인 2021.10.16 23: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 기사를 번역합니다

‘지용제’의 제33회 정지용 문학상 시상 및 시인과 함께하는 시노래 콘서트가 전통문화체험관 특설무대에서 16일 2시부터 장영우(동국대 교수)와 김율희(난계국악단)의 사회로 1부 ‘참하 꿈엔들 잊힐리야’가 시작되었다,

김재종 군수는 “옥천의 값진 보물인 세계적인 시인 정지용님을 위한 축제가 문화관광부 지정 축제가 되도록 노력하겠다”라며 시상식에 참여한 문학인들과 수상자인 ’이문재‘ 시인을 축하해 주었다.

“우리 문학은 세계적으로 많은 성장을 해 왔다. 오늘 시문학의 큰 수확을 거둔 제33회 지용상은 권위와 그 위상이 절대적이다. 모든 시인은 이 상을 한 번쯤은 받고 싶어 한다”라며 ‘이근배(대한민국예술원)’ 회장은 수상자인 ‘이문재’ 시인에 대한 심사평을 발표하였다.

우리의 시 속에 현대의 호흡과 맥박을 불어 넣은 최초의 시인이라 칭하는 ‘정지용 문학상’의 주인공 ‘이문재’ 시인은 “우리는 지용의 시로부터 현대 시의 유전자를 물려받았다. 지용을 비롯한 선배들의 시적 성취가 없었다면 우리 시는 여기까지 오지 못했을 것이다. 이제부터는 우리의 몫이며, 우리가 조금이라도 더 좋게 해서 물려줘야 한다”라며 독자 안에서 다시 살아 숨 쉬는 시로 재탄생시키겠다는 의지를 보여주었다.

이를 축하하기 위한 ‘시 낭송’과 ‘박인수와 친구들’의 축하공연은 매서운 바람에도 관람객의 많은 호응을 받았다.

‘보고 싶은 마음 호수만 하니’ 주제로 시작한 2부는 정지용의 시노래 축하공연으로 진행되었다.

홍세기 작곡가의 노래를 처음 받은 ‘김대성’ 트롯 가수는 “트롯 가수로 활동한 지 2년 되었는데, 지용문화재를 통해 많은 감동을 받았다. 특히, 정지용의 시 ‘달’을 곡으로 받아 옥천에서 선보일 수 있어서 무척 기쁘다. 무명 가수인 저에게는 새로운 도약이 될 듯하다”라며 ‘불교공뉴스’의 11주년을 또한 축하해 주었다.

권희주의 ‘석류’ 노래와 ‘정지용 시의 세계화’를 그린 시 낭송에 이어 가수 신계행, 윤태규, 요요미의 축하 무대는 갑자기 찾아온 추위를 녹이듯 흥겨운 시간이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불교공뉴스는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이것은 작은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불교공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불교공뉴스는 아이 낳고 기르기 좋은 세상을 만드는 대안언론입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세요. 여러분의 기사후원 참여는 아름다운 나비효과를 만들 것입니다.

불교공뉴스 좋은기사 후원 계좌안내

농협 301-0234-1422-61
(손경흥 / 불교공뉴스)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