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3회 충북국제무예액션영화제 특별 초청 섹션‘무예의 변주’
제3회 충북국제무예액션영화제 특별 초청 섹션‘무예의 변주’
  • 손혜철
  • 승인 2021.10.18 18: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 기사를 번역합니다

 

제3회 충북국제무예액션영화제(이하 시마프)는 액션 장르 영화의 변화에 있어 주목할 만한 감독이나 배우, 무술 감독을 초청하는 ‘무예의 변주’를 신설하여 한국형 느와르 장르를 탄생시킨 장현수 감독과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무술감독 겸 배우인 정두홍 무술감독을 특별 초청하였다.

장현수 감독은 서울에서 태어나 중앙대학교 연극 영화과를 졸업했으며, 1985년 조감독으로 경험을 쌓은 후 ‘걸어서 하늘까지(1992)’라는 로맨스 영화로 감독 데뷔를 하였다.

이후‘게임의 법칙(The Rules Of the Game, 1994)’으로 대성공을 하였으며,‘본투킬(Born To Kill,1996)’과 ‘남자의 향기(Scent Of A Man, 1998)’ 등을 선보이며 액션 영화 감독으로서의 성공을 이어갔다.

이번 시마프 상영작에도 포함된 ‘게임의 법칙’은 할리우드 영화와 홍콩 영화가 흥행하던 시기에 대중들에게‘한국형 느와르’라는 각인을 심어주어 암흑기였던 90년대 영화계에 큰 판도를 엎었던 작품이기도 하다.

장현수 감독은 이번 21일 개막식에 참석할 예정이며, ‘게임의 법칙’ GV에도 참여하여 현장에서 질의응답을 하며 소통할 예정이다.

정두홍 감독은 대한민국에서 명실상부한 무술감독으로 ‘무사(The Warriors, 2001)’, ‘달콤한 인생(A Bittersweet Life, 2005)’, ‘좋은놈, 나쁜놈, 이상한놈(The Good, The Bad, The Weird, 2008)’ 등 수많은 작품에 참여했으며, 현재는 한국무술연기자 협회와 서울 액션스쿨 회장직을 맡아 무술 감독으로서의 성공적인 행보를 이어가고 있다.

이번 제 3회 시마프 개막작인 세계적인 거장 장예모 감독의 ‘공작조 : 현애지상(Cliff Walkers , 2021)’에서도 무술 감독으로 참여하여 그만의 독보적인 강렬한 액션 연출을 성공적으로 담아내어 주목을 끌었다.

 정두홍 무술감독의 개막식 축하 인사와 개막작 관련 소개는 모두 동영상으로 진행되며, GV 역시 영화제 홈페이지의 ‘GV 질문게시판’을 통하여 질문을 받아 선별하여 이에 대한 답변을 동영상으로 진행할 예정이다.

 GV에 대한 일정이나 온라인 GV에 대한 자세한 정보는 시마프(CIMAFF) 홈페이지에서 확인 가능하다. (https://www.cimaff.kr)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불교공뉴스는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이것은 작은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불교공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불교공뉴스는 아이 낳고 기르기 좋은 세상을 만드는 대안언론입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세요. 여러분의 기사후원 참여는 아름다운 나비효과를 만들 것입니다.

불교공뉴스 좋은기사 후원 계좌안내

농협 301-0234-1422-61
(손경흥 / 불교공뉴스)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