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도 공직자들, 일손부족 농가 찾아 생산적 일손봉사 실시
충북도 공직자들, 일손부족 농가 찾아 생산적 일손봉사 실시
  • 손혜철
  • 승인 2021.10.24 18: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 기사를 번역합니다

충북도 공직자들이 23일, 주말을 맞아 휴일도 반납한 채 코로나19의 장기화로 인력난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농가를 방문해 생산적 일손봉사 활동을 실시했다.

먼저, 자연재난과 직원들은 괴산군 사리면에 있는 농가를 방문해 사과 수확 등을 하며 인력난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농가에 큰 힘을 보탰다.

강종근 자연재난과장은 “코로나19 장기화로 일손 부족 문제가 더욱 심해진 상황에 지역 농가에 보탬이 되기 위해 이번 봉사활동에 참여하게 됐다.”며 “앞으로도 농가들에게 작은 힘이나마 도움이 될 수 있도록 더욱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신성장동력과 직원 20여 명은 충주시 주덕읍 덕련리의 600평 규모의 고구마 농가를 찾아가 고구마캐기 작업을 도왔다.

신성장산업국 김상규 국장은 “코로나19로 농가와 중소기업들의 인력 수급이 부족한 지금, 이번 생산적 일손봉사가 농가에 보탬이 되었기를 바란다. 앞으로도 농민의 어려움을 함께 나누며, 도·농간 지역사회 발전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산림녹지과 직원들도 전국 최대 묘목특구단지인 옥천군 이원면 소재 임업농가를 찾아 수목 전지·전정, 화분 분갈이, 제초작업, 월동준비 등 일손을 보탰다.

임근묵 산림정책팀장은 “코로나19 장기화에 따른 인력난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임업농가에 작은 손길이나마 보탬이 되어 뜻깊은 시간이었다”며, “앞으로도 일손을 구하지 못해 어려움을 겪는 농가에 도움을 드릴 수 있도록 생산적 일손봉사 활동을 지속적으로 실시하겠다”고 말했다.

끝으로 문화예술산업과, 농산사업소(소장 남광현) 직원들은 진천군 이월면 소재 대추 농가와 진천군 진천읍 지암리 오이 시설하우스 농장을 각각 찾아 대추수확 작업, 시설하우스 점적호스 및 멀칭비닐 제거작업을 각각 벌이며 구슬땀을 흘렸다.

전정애 충청북도 문화체육관광국장은 “본격적인 영농철임에도 코로나19로 외국인 근로자의 입국 차질 등 일손 부족 심화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농가에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었기를 바란다.”라고 말했다.

남광현 농산사업소장은 “직원들과 한마음으로 부족한 일손을 덜어드릴 수 있어 뜻깊고 보람찬 시간이었다.”라며 “앞으로도 일손부족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농가에 조금이나마 도움이 될 수 있는 활동을 지속적으로 실시하겠다.”라고 말했다.

이날 도움을 받은 농가에서는“한참 일손이 필요한 시기에 일손 구하기가 어려워 막막했는데 공직자들이 휴일도 반납하고 열심히 도와준 덕분에 큰힘이 되었다”며 고마움을 전했다.

한편 이날 일손봉사는 발열체크 및 마스크 착용과 개인간 거리두기 등 코로나19 방역수칙을 철저히 준수한 가운데 진행됐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불교공뉴스는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이것은 작은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불교공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불교공뉴스는 아이 낳고 기르기 좋은 세상을 만드는 대안언론입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세요. 여러분의 기사후원 참여는 아름다운 나비효과를 만들 것입니다.

불교공뉴스 좋은기사 후원 계좌안내

농협 301-0234-1422-61
(손경흥 / 불교공뉴스)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