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농기원, 포도 과원 월동 대비 잘해야 내년 농사 성공!
충북농기원, 포도 과원 월동 대비 잘해야 내년 농사 성공!
  • 손혜철
  • 승인 2021.10.24 19: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 기사를 번역합니다

 

충북농업기술원(원장 서형호) 포도다래연구소는 내년도 포도 풍년농사를 짓기 위해 포도 수확 후 세심한 과원관리로 월동을 대비해 저장양분을 축적시키고 나무의 세력을 안정화 시킬 것을 당부했다.

일반적으로 농가에서는 포도 수확이 끝나면 과원 관리를 소홀히 하기 쉽지만 포도나무는 가을철 뿌리가 발달하고 잎이 낙엽되기 전까지 광합성을 유지해 월동에 필요한 저장양분을 축적시키므로 절대 소홀히 해선 안 된다.

포도 수확 후 나무를 건강하게 관리하기 위해서는 가지치기와 적당량의 양분과 물주기를 해야 한다.

늦자란 새가지가 많아 나무형태가 복잡한 경우 가지치기를 하여 잎마다 햇빛이 잘 비치도록 하고, 복합비료를 토양에 뿌리거나 0.5% 요소비료를 엽면 살포하여 조기낙엽을 방지해야 한다.

또한, 포도 수확 후에도 포도나무에 15~20mm 정도의 물을 7일 간격으로 12월 중순까지 공급해야 한다.

이는 토양 습도를 건조하지 않게 관리하여 살포한 비료의 효과를 높이기 위함이다.

병해충 발생이 심했던 과원의 경우 낙엽 등 잔재물을 하우스 밖으로 끌어내어 소각하고, 해당 전용약제를 전면 살포하여 다음해 병해충 밀도를 줄이는 것이 필요하다.

도 농업기술원 포도다래연구소 소은진 연구사는 “월동 전 축적된 저장양분은 포도나무의 겨울철 추위에 견디는 힘을 키워주어 피해를 줄이는 역할을 한다.”라며, “내년도 고품질 포도를 생산하기 위해서는 포도 수확 후 복잡한 가지의 솎음과 병해충 관리, 물주기 등의 철저한 과원관리가 필요하다.”라고 말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불교공뉴스는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이것은 작은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불교공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불교공뉴스는 아이 낳고 기르기 좋은 세상을 만드는 대안언론입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세요. 여러분의 기사후원 참여는 아름다운 나비효과를 만들 것입니다.

불교공뉴스 좋은기사 후원 계좌안내

농협 301-0234-1422-61
(손경흥 / 불교공뉴스)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