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주시,‘충북 그린수소산업 규제자유특구’업무 협약
충주시,‘충북 그린수소산업 규제자유특구’업무 협약
  • 손혜철
  • 승인 2021.11.10 16: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 기사를 번역합니다

 

충북도와 충주시는 탄소중립 수소사회를 선도할 그린수소 산업육성에 시동을 걸었다.

10일 청주 그랜드플라자호텔에서는 충주시, 충청북도를 비롯한 기업이 참여한 가운데 ‘충북 그린수소산업 규제자유특구’혁신사업 추진을 위한 업무 협약식이 개최됐다.

협약식에는 조길형 충주시장을 비롯한 충청북도 이시종 지사, 고등기술연구원 김진균 원장. ㈜원익머트리얼즈 한우성 대표, (재)충북테크노파크 송재빈 원장 등 13개 기관․기업 대표가 참여했다.

충주시와 충청북도는 ‘충북 그린수소산업 규제자유특구’사업의 성공 추진을 위해 행․재정적 지원을, 참여기업은 특구 사업계획서에서 규정한 사업의 목표와 내용을 충실히 이행하기로 했다.

또한 특구 사업을 성공적으로 추진해 추가 투자요인이 발생할 경우 충주지역에 투자할 것을 약속했다.

이날 한자리에 모인 참여 기관․기업 대표들은 ‘충북 그린수소산업 규제자유특구’의 성공 추진뿐만 아니라 바이오가스와 암모니아 기반 그린수소 생태계를 조성하고 탄소중립 수소 사회를 선도하기 위해 상호 협력할 것을 다짐했다.

시는 이번 특구 사업으로 2033년까지 매출 2,606억 원, 고용 창출 299명 등의 경제효과와 251만2000톤의 이산화탄소 감축 효과를 가져와 충주가 명실상부한 그린수소도시로 자리매김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조길형 충주시장은 “에너지 대전환 시기를 맞아 전 세계가 수소에너지에 집중하고 있는 지금, 충주는 상대적으로 빠르게 그린수소산업도시로 나아가고 있다”며 “이번 특구 사업을 통해 충주가 수소사회는 물론 탄소중립사회를 선도하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충북 그린수소산업 규제자유특구’사업대상지인 충주시 봉방동과 대소원면 일대에는 오는 2025년 7월까지 총 241억 원을 투입하는 바이오가스와 암모니아 수소 추출 실증사업이 진행된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불교공뉴스는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이것은 작은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불교공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불교공뉴스는 아이 낳고 기르기 좋은 세상을 만드는 대안언론입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세요. 여러분의 기사후원 참여는 아름다운 나비효과를 만들 것입니다.

불교공뉴스 좋은기사 후원 계좌안내

농협 301-0234-1422-61
(손경흥 / 불교공뉴스)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