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주서, ‘온천산업 활성화 TF 회의’개최
충주서, ‘온천산업 활성화 TF 회의’개최
  • 손혜철
  • 승인 2021.11.12 15: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 기사를 번역합니다

 

충주시가 온천치료, 웰니스 등을 연계한 온천 관광도시 실현을 위해‘수안보 온천도시’지정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시는 12일 충주위담통합병원에서 ‘온천산업 활성화 TF 회의’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행안부 지역균형발전과(과장 이형석) 주관으로 진행된 이날 회의는 온천법 시행령 개정(‘20년 6월)으로 의료기관까지 온천 이용범위가 확대됨에 따라 온천산업 활성화를 위한 다양한 방안을 논의하기 위해 마련됐다.

회의에는 행안부 지역균형발전과장, 온천치료 전문가, 충주시 관계자 등 10여 명이 참석했다.

회의는 △행안부 지역균형발전과장 인사 △온천치료 선별급여 도입방안(전창배 우송대 교수) △병원 현황 및 발전방안 발표(김치주 위담통합병원 부원장) △건강보험 적용 현황 및 규제개선 방안 등이 진행됐다.

특히, 유럽에서 온천치료가 아토피, 대사질환 등에 효과가 있어 폭넓게 건강보험을 적용받는 것처럼 국내에서도 온천치료에 건강보험이 적용되면 국민건강 증진에 도움이 될 수 있다는 전문가 의견 아래 건강보험 급여 적용 방안이 중점적으로 논의됐다.

이어 ‘충주시 온천도시 시범사업’ 추진에 대해 홍대희 충주시 관광과 관광정책팀장의 발표가 있었다.

충주시는 △온천도시 생태계 구축을 위한 거버넌스 고도화 △온천과 의료·뷰티·웰니스를 융복합한 관광상품 개발 △온천산업 진흥 △수안보 경관 가이드라인 수립 등 『체험과 체류가 있는 웰니스 치유 온천』수안보를 만들기 위한 방향 등을 제시했다.

행정안전부는 온천산업을 육성하기 위한 온천 도시 지정에 앞서 지난 6월 충주와 아산시를 온천도시 시범지역으로 선정한 바 있다.

시는 온천도시 시범사업을 위해 수안보온천 연계 팸투어 및 홍보, 수안보온천 특화 기본계획 수립을 진행하고 있다.

시 관계자는 “온천도시 시범사업을 통해 수안보온천의 성장 방향을 구체화하고 충주위담통합병원과 협력하여 보완·대체의학과 온천 웰니스의 융합을 시도하고 있다”며, “앞으로 새로운 모델을 발굴하는 등 치유와 힐링이 살아 숨 쉬는 온천도시, 수안보가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불교공뉴스는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이것은 작은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불교공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불교공뉴스는 아이 낳고 기르기 좋은 세상을 만드는 대안언론입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세요. 여러분의 기사후원 참여는 아름다운 나비효과를 만들 것입니다.

불교공뉴스 좋은기사 후원 계좌안내

농협 301-0234-1422-61
(손경흥 / 불교공뉴스)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