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교육청, 단계적 학교 일상회복 이렇게 하고 있습니다
대전교육청, 단계적 학교 일상회복 이렇게 하고 있습니다
  • 손혜철
  • 승인 2021.11.12 16: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 기사를 번역합니다

대전광역시교육청(교육감 설동호)은 정부 차원의 ‘단계적 일상회복*’(11. 1.부터 적용)에 발맞추어, 교육 분야 특수성을 고려한 학습, 심리‧정서, 사회성 등의 결손회복을 위한「대전교육청 단계적 학교 일상회복 추진방안」을 발표하였다.

 이번 유‧초‧중등학교 일상회복은 학교 준비기간과 대학수학능력시험(11.18.) 등 학사일정을 종합적으로 감안하여 수능 이후인 11월 22일(월)부터 단계적으로 실시할 계획이다.

 1단계: 학교 일상회복 준비기간 (3주, 11.1. ~ 11.21.)

 단계적 일상회복에 대비한 방역 조치, 학교 학사 운영 계획 변경 등을 위한‘일상회복 준비기간’(3주)을 운영한다.

 단계적 일상회복에 대응한 학사운영 방안을 각급 학교에 안내하고, 11월 22일(월)부터 이루어지는 전면 등교를 위한 학교별 학사운영 계획을 수립할 예정이다. 또한 수능 특별 방역 기간(11.4.~17.)을 운영하여 학생이용시설 합동점검, 대형입시학원 방역 점검, 안전한 수능을 위한 고등학교 원격수업 전환(11.11.~18.) 등 방역 집중 관리·점검에 나선다.

※ 학원 밀집지역 내 대형 입시 학원 150개원 점검(2021. 10. 28. ∼ 11. 17.)

※ PC방, 노래방, 스터디카페, 체육시설 등 학생이용시설 지자체와 교육지원청이 합동점검(11.8. ∼ 17.)

 2단계: 철저한 방역조치 후 전면등교 시작 (11.22. ~ 학기말)

 수능 이후인 11월 22일(월)부터 전면 등교가 이루어지고, 교과‧비교과 영역에서 지나치게 위축되었던 교육활동들도 부분적으로 정상화된다.

 유치원의 경우, 또래‧바깥놀이와 신체활동을 정상 운영하며, 초·중등 단위학교의 교육과정 운영 계획에 따라 학습자료 및 특별실 공동 사용, 이동식 수업, 모둠활동 등 다양한 수업방식 활용이 가능하고, 학교 행사 활동 정상화, 학부모 초청 활동 가능, 학급·학년 단위 소규모 체험활동 등 교과‧비교과 전반의 교육활동이 회복되도록 할 계획이다. 또한 가정학습도 감염병 경계・심각 단계에서 현재와 동일하게 57일까지 사용이 가능하다.

 학교 밖 생활안전 확보를 위해 학생 안전 특별기간(11.18.~12.31.)을 운영하여 경찰청 등 8개 부처와 합동으로 청소년 이용 시설들에 대한 관리를 강화한다.

 3단계: 겨울방학 중 교육회복 (겨울방학)

- 겨울방학 기간에도 학습, 정서‧사회성 회복 노력이 이어질 수 있도록 방학 중 맞춤형 교육회복 프로그램을 지속 운영하여 완전한 일상회복 추진의 디딤돌이 되도록 노력한다.

- 학습 결손 회복을 위한 방학 중 한글문해캠프, 한무릎공부방 운영, 심리·정서, 사회성 회복을 위한 학교·학급단위 심리지원 프로그램 개발 ·연수, 맞춤형 지원을 위한 유치원 방과후 과정 운영 지원 등 겨울방학 중 학생 결손 영역별 맞춤형 해소를 위해 집중 지원할 예정이다.

- 겨울방학 중 방과후학교도 학생 안전을 최우선으로 학교 및 지역 여건 등을 고려하여 내실 있게 운영할 계획이다.

 4단계: 완전한 일상회복 (‘22. 1학기)

- 22년도 1학기부터는 ‘21. 2학기 운영 경험을 바탕으로, 완전한 일상회복을 추진한다.

- 지역·학교급 구분 없이, 전면 등교를 원칙으로 하고 기본 방역수칙을 준수하며, 교육활동을 정상화한다. 탄력적 수업시간 운영(예: 5분 단축) 허용 지침을 종료하고, 방역수칙 준수 하에 숙박형 현장체험학습 운영 여부를 검토 후 확정할 예정이며, 57일 가정학습 일수를 축소 운영할 예정이다.

 아울러, 대전교육청은 지난 9월 29일(수) 발표한 학습, 심리‧정서, 사회성 등의 결손 해소를 위한 「멈춤·맞춤·갖춤! 대전교육청 교육회복 종합방안」 기본계획을 통해 2021학년도 2학기부터 모든 학생들의 종합적인 회복을 집중적으로 지원하고 있으며, 2022년 완전한 일상회복 추진을 위해 더욱 내실있게 운영되도록 지원할 것이다.□ 대전교육청 오광열 기획국장은 “학교 일상회복의 핵심은 코로나 일상 속에서도 학생 안전을 지키며 교육활동을 정상화하는 것”이라며 “학교의 일상회복이 코로나19 이전으로 돌아가는 것에 그치지 않고 새로운 일상을 만들어 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불교공뉴스는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이것은 작은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불교공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불교공뉴스는 아이 낳고 기르기 좋은 세상을 만드는 대안언론입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세요. 여러분의 기사후원 참여는 아름다운 나비효과를 만들 것입니다.

불교공뉴스 좋은기사 후원 계좌안내

농협 301-0234-1422-61
(손경흥 / 불교공뉴스)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