괴산증평교육지원청 2021 아동ㆍ청소년 정책 토크콘서트 운영
괴산증평교육지원청 2021 아동ㆍ청소년 정책 토크콘서트 운영
  • 손혜철
  • 승인 2021.11.16 15: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 기사를 번역합니다

 

괴산증평교육지원청(교육장 한상묵)은 15일 2021. 아동ㆍ청소년 정책 토크콘서트를 각 학교와 괴산증평교육지원청 대회의실에서 증평지역의 초ㆍ중ㆍ고 학생들을 대상으로 온라인으로 운영하였다.

 아동ㆍ청소년 정책 토크콘서트는 아동·청소년의 자율적 참여와 자신의 권리를 실현할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하고, 문제 인식 및 해결방안 마련을 통해 문제해결능력 및 비판적 사고능력 향상, 민주시민으로 역량 강화의 토대를 마련하고자 개최하였다.

 증평지역 초ㆍ중ㆍ고등학생 2~5명의 학생들이 팀을 구성(11팀)하여 내 고장 증평의 정책을 설계하기 위해 증평지역에서 개선되었으면 하는 정책이나 아동ㆍ청소년을 위한 새로운 정책들을 제시하였다. 학생들이 제시한 정책 중 교육 분야는 괴산증평교육지원청 정승현 장학사와 한경옥 장학사, 교통 및 시설 등의 분야는 최재숙 아동보육팀장, 신은성 평생교육팀장이 답변하였다.

 괴산증평교육지원청 관계자는 ‘정책 토크콘서트를 통해 학생들이 민주시민으로 올바르게 성장할 수 있는 비판적 사고력과 창의적 문제해결능력을 키울 수 있는 기회가 되었고, 학생들이 제안한 정책이 교육 및 행복교육지구 사업에 반영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증평군청 관계자는 ‘아동친화도시인 증평군에서는 학생들의 제안에 늘 귀 기울이고 신중하게 검토 반영하고 있으니, 이번 토크콘서트에서 학생들이 제안한 정책들이 반영될 수 있도록 각 부서에 전달할 예정이다’라고 말했다.

 학교 앞 도로 4차선 설치 및 승하차 구역 설치를 제안한 박시우 학생(증평중 3학년)은 ‘평소 사회의 일원으로서 정치나 정책에 참여해본다는 느낌을 받지 못했는데 학교 앞의 도로 상황을 파악하고 사진 및 동영상을 촬영하여 정책 제안서를 작성한 후 정책을 제안하였고, 그 제안에 행정기관의 팀장님이 답변해 주시니 제가 낸 의견이 반영될 것 같은 느낌을 받아 참정권이 이런 것이구나’라고 느끼게 되었다고 말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불교공뉴스는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이것은 작은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불교공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불교공뉴스는 아이 낳고 기르기 좋은 세상을 만드는 대안언론입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세요. 여러분의 기사후원 참여는 아름다운 나비효과를 만들 것입니다.

불교공뉴스 좋은기사 후원 계좌안내

농협 301-0234-1422-61
(손경흥 / 불교공뉴스)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