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안시, 전통시장과 상점가 활성화를 위한 실태 파악
천안시, 전통시장과 상점가 활성화를 위한 실태 파악
  • 이경
  • 승인 2021.12.01 18: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 기사를 번역합니다

 

천안시가 전통시장과 상점가의 경영현황을 전반적으로 파악하고 시장별 맞춤형 지원시책 수립 및 활성화 지원에 필요한 기초자료 제공을 위해 ‘2020년 기준 천안시 전통시장 및 상점가 조사’를 실시하고 결과를 발표했다.

시는 지난 2월 충청지방통계청과 실무협약을 체결하고 제2회 조사에 착수했다. 1회차 조사는 2019년 2018년 현황을 기준으로 실시했으며 2년 주기로 조사를 진행 중이다.

올해는 지난해 기준 천안시 전통시장 5곳(중앙, 역전, 성정, 병천, 성환)에서 영업 중인 613개 사업체와 상점가 4곳(명동대흥로, 신부문화거리, 두정동, 천안역 지하상가) 875개 사업체 등 총 1,488개 사업체를 대상으로 조사됐다.

결과를 살펴보면 사업체 개수는 2019년 대비 228개가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으며, 전통시장 중 중앙시장이 367개, 상점가 중 신부문화거리가 327개로 가장 많이 차지했다. 업종별로는 도매 및 소매업이 664(44.6%) 가장 많았고, 숙박 및 음식점업이 634개(42.6%), 수리 및 기타 개인서비스업 145개(9.7%), 제조업 45개(3.0%) 순이었다.

사업체 대표자가 여성인 사업체 비율이 남성인 사업체보다 높았다. 사업체 대표자의 여성인 사업체는 52.1%, 남성인 사업체는 47.9%로 나타나 병천시장을 제외한 모든 시장에서 여성 대표자 비율이 높은 것으로 조사됐다. 사업체 대표자의 연령대는 50대가 23.3%로 가장 높게 나타났으며 60대(22.2%), 40대(21.9%)가 뒤를 이었다.

사업체 개점 연수는 3년~5년이 19.4%로 가장 높고, 21년 이상 18.3%, 6년~10년 18.2% 순으로 나타났다. 전통시장에서는 21년 이상이 35.7%, 11년 20년 22.3% 순이었으며, 상점가는 3년~5년이 24.3%, 6년~10년이 20% 순으로 기록됐다.

사업체 당 연평균 매출액은 전통시장이 8600만 원, 상점가는 1억8000만 원으로 상점가 매출액이 더 많았고, 업종별로는 숙박 및 음식점업이 1억5300만 원, 도매 및 소매업이 1억5000만 원, 수리 및 기타서비스업이 7800만 원, 제조업 4000만 원 순으로 나타났다.

전통시장 및 상점가 활성화를 위해 필요한 사업으로는 주차환경 개선사업(63.3%)이 모두 시급하다고 답했다. 사업체 운영 애로사항은 온라인, 홈쇼핑, 코로나19 등 상권 악화가 44.6%로 가장 높았고 높은 임대료가 30.8% 차지했다.

공동시설 현대화 사업 중 가장 필요한 사업으로 전통시장은 전기·가스·화재 등에 관한 안전시설물 설치나 보수를 꼽았으며, 상점가는 배달센터, 창고, 판매장 등 공동시설 설치와 보수가 1순위로 필요하다고 응답했다.

시 관계자는 “이번 조사 결과를 적극적으로 정책에 반영해 지역경제 활성화에 맞는 맞춤형 정책을 이뤄나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불교공뉴스는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이것은 작은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불교공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불교공뉴스는 아이 낳고 기르기 좋은 세상을 만드는 대안언론입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세요. 여러분의 기사후원 참여는 아름다운 나비효과를 만들 것입니다.

불교공뉴스 좋은기사 후원 계좌안내

농협 301-0234-1422-61
(손경흥 / 불교공뉴스)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