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도, 겨울철 복지위기가구 발굴 및 지원강화
충북도, 겨울철 복지위기가구 발굴 및 지원강화
  • 손혜철
  • 승인 2021.12.06 09: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 기사를 번역합니다

충북도는 겨울철에 특히 취약한 저소득․취약계층이 겨울을 안전하고 따뜻하게 보낼 수 있도록 ‘겨울철 복지위기가구 발굴․지원 대책’을 내년 2월 말까지 추진한다.

코로나19로 인한 경제·민생 피해와 계절적인 요인으로 보호가 필요한 1인 독거가구, 주거 취약, 저소득 장애인 등 고위험 위기가구를 집중 발굴․지원하기 위한 것이다.

먼저 복지위기가구 집중 발굴을 위해, 단전․단수 등 위기 징후가 포착된 취약계층 관련 빅데이터 자료를 기반으로 한 복지사각발굴시스템을 활용해 고위험 가구를 사전 예측하며,

읍면동 주민센터에 ‘겨울철 찾아가는 보건복지전담팀’을 배치해 동절기 집중 모니터링 및 상담을 실시한다.

또한, 명예사회복지공무원(복지 이·통장, 생활업종 종사자 등 위촉)을 활용한 민・관의 지역사회 인적 안전망을 통해 위기가구를 선제적으로 발굴한다.

이렇게 발굴된 취약․위기가구에 대해서는 읍면동에서 복지상담을 통해 기준중위소득에 따라 긴급복지지원, 기초생활보장 등의 생활안정을 지원하고, 에너지 바우처 등 취약계층 난방지원, 노인・아동 등 취약계층 위기상황별 맞춤지원 등 공적자원을 적극 지원할 예정이다.

또한, 사회복지공동모금회 등 민간자원 연계로 대상자의 위기상황에 맞는 서비스를 제공하고, 복합적인 어려움이 있는 경우 통합사례대상자로 선정해 지속 관리할 계획이다.

도 관계자는 “이번 겨울은 단계적 일상회복 이후 처음 맞이하는 동절기로 소외된 이웃의 관심과 배려, 나눔문화 확산이 무엇보다 중요하다.”라며,

“주변에 생활이 어렵거나 도움이 필요한 이웃이 있을 경우 적절한 서비스를 신속히 받을 수 있도록 가까운 읍면동 행정복지센터나 보건복지콜센터(129)로 연락해 줄 것”을 당부했다.

아울러 “도에서는 지속적인 현장점검과 모니터링을 통해, 저소득층의 따뜻한 겨울나기를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불교공뉴스는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이것은 작은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불교공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불교공뉴스는 아이 낳고 기르기 좋은 세상을 만드는 대안언론입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세요. 여러분의 기사후원 참여는 아름다운 나비효과를 만들 것입니다.

불교공뉴스 좋은기사 후원 계좌안내

농협 301-0234-1422-61
(손경흥 / 불교공뉴스)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