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트램, 차량디자인 색상 시민선호도 조사 실시
대전트램, 차량디자인 색상 시민선호도 조사 실시
  • 이경
  • 승인 2022.01.16 13: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 기사를 번역합니다

대전시는 지난해 트램 차량 외관디자인 시민선호도 조사를 통해 선정한 ‘특별한 발견’컨셉(안)에 색상을 입힌 3개 디자인(안)을 대상으로 1월 15일부터 1월 21일까지 7일간 온․오프라인을 통해 색상 선호도 조사를 실시한다고 밝혔다.

선호도 조사는 15개 디자인(안 )중 대전디자인진흥원과 도시철도기술자문위원회 디자인 전문가 10명이 사전 검토를 거쳐 선정한 3개(안)을 대상으로 실시한다.

1안은‘대전의 스카이라인’을 표현했으며, 트램 외관 표면의 크롬 필림지에 도시의 이미지가 트램을 통해 비춰지며 도시경관 투영의 재미와 과학도시 이미지를 반영했다.

2안은‘끊임없이 변화하는 대전’을 모티브로 했으며, 보이는 방향에 따른 색상의 변화를 통하여 변화하는 도시를 표현했다.

3안은‘번영하는 미래 대전’을 주제로 번영과 성장을 상징하는 주황색의 포인트와 대전의 10색 미래색인 은회색을 베이스로 하여 대전의 미래 발전가능성을 담아냈다.

시민선호도 조사는 대전시 홈페이지(www.daejeon.go.kr)를 통해 누구나 참여 가능하며, 현장 조사도 병행하게 된다.

*온라인 접속 방법: 市 홈페이지 접속 → 참여마당 → 일반참여 → 설문조사

(설문 주제: 대전 도시철도 2호선 트램 차량 색상디자인 컨셉(안) 선호도 조사)

현장 조사는 1월 17일부터 1월 20일까지 대전역, 도시철도 1호선(시청역․정부청사역․유성온천역), 복합터미널, 중앙로 지하상가, 중리행복길, 신세계백화점, 대전시청(1층) 등 시민 밀집지역 9개소에서 일정별로 진행하게 된다.

시는 이용하기 편리하고 도시환경에 잘 어울리는 디자인을 선정한다는 방침 아래, 선호도 조사 결과와 디자인 전문가 자문의견을 반영하고 대전시 공공디자인 심의를 거쳐 2월 말 최종 확정할 예정이다.

대전시 조철휘 트램도시광역본부장은 “이번 시민선호도 조사를 통해 대전의 미래를 이어갈 트램 차량 디자인을 선정해서 시민 중심의 친환경 선진 대중교통수단을 건설하겠다”며, “선호도 조사에 시민 여러분의 많은 참여와 관심을 바란다.”고 전했다.

한편, 대전 도시철도 2호선은 연장 37.8km 정거장 37개소, 차량기지 1개소를 사업비 7,643억 원을 투자하여 현재 기본 및 실시설계를 추진하고 있으며, 설계가 완료되는 대로 공사를 착수해서 2027년 개통을 목표로 추진하고 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불교공뉴스는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이것은 작은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불교공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불교공뉴스는 아이 낳고 기르기 좋은 세상을 만드는 대안언론입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세요. 여러분의 기사후원 참여는 아름다운 나비효과를 만들 것입니다.

불교공뉴스 좋은기사 후원 계좌안내

농협 301-0234-1422-61
(손경흥 / 불교공뉴스)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