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시, 이용섭 시장, 5개 구청장과 코로나19 긴급대책회의
광주시, 이용섭 시장, 5개 구청장과 코로나19 긴급대책회의
  • 윤채홍
  • 승인 2022.01.17 16: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 기사를 번역합니다

이용섭 광주광역시장은 17일 오전 5개 구청장들과 코로나19 관련 긴급 대책회의를 갖고 최근 기록적인 확진자 발생과 관련해 구청장들이 코로나19 방역의 최고 사령탑이라는 책임감으로 지역 감염 확산 차단에 총력을 기울여 달라고 주문했다.

이 시장은 코로나19 확진자가 연일 200명대로 역대 최대치를 기록하고 있는 상황을 매우 엄중하게 인식하고, 24시간 상주하고 있는 현대산업개발 신축아파트 공사현장 붕괴사고 수습통합대책본부에서 5개 구청장과 긴급 회의를 가졌다.

이 자리에서 이 시장은 최근 일주일간(1.10~1.16) 하루 평균 확진자가 189명으로 직전 주(1.3~1.9, 하루 평균 89)에 비해 두 배 이상 급격히 늘어날 정도로 코로나19 상황이 최대 위기에 직면해 있지만, 지역사회와 방역당국의 긴장감이 많이 떨어져 있다고 지적했다.

이 시장은 “2년 가까이 코로나19 비상대응체계를 유지하면서 방역당국도, 시민들도 많이 지쳐있는 상황이지만 지금 긴장감을 높여 코로나19 확산을 차단하지 않으면 걷잡을 수 없는 상황에 치닫는 것은 시간 문제이다구청장들이 내 지역은 내가 지킨다는 책임감을 갖고 직접 방역현장을 챙기면서 시민의 생명과 안전을 지켜내는데 모든 행정력을 쏟아달라고 강력히 요청했다.

광주시는 최근 확진자 급증에 따라 검사를 받으려는 사람들이 기하급수적으로 늘어나자 시민들의 편의를 위해 구청 선별진료소를 2시간 더 연장해 운영하고 있으며, 17일 광산구 하남주차타워에 선별검사소를 추가 설치했다.

또한 오미크론 변이 바이러스가 빠르게 확산되면서 요양시설과 어린이집유치원 등 감염 취약시설의 집단감염이 잇따르자, 시와 구청 방역담당 공무원, 의료진, 역학조사관 등으로 코로나19 현장 신속대응팀을 구성해 코로나19 감염 확산을 선제적으로 막아내는데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아울러 이 시장은 구청장들에게 확진자 관리 및 역학조사를 위한 간호인력 모집 등을 광주시가 최대한 지원하겠다고 밝히고 코로나19 관리를 위한 구청 방역조직의 탄력적효율적 운영 재택치료자 및 담당 의료기관에 대한 체계적통합적 관리 치명률이 높은 요양시설의 방역시스템 관리강화 등을 당부했다.

또한 이 시장은 시민들의 철저한 방역수칙 준수가 뒷받침되지 않으면 감염확산을 차단할 수 없다면서 시민들이 3대 생활방역수칙 (식당 이용 시 개인접시 및 집게 사용, 2인 이상 머무는 공간에서는 반드시 마스크 착용, 각종 행사모임에서 악수 등 신체 접촉 자제)을 철저히 지킬 수 있도록 시와 구청이 합심해서 적극 독려해 달라고 당부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불교공뉴스는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이것은 작은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불교공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불교공뉴스는 아이 낳고 기르기 좋은 세상을 만드는 대안언론입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세요. 여러분의 기사후원 참여는 아름다운 나비효과를 만들 것입니다.

불교공뉴스 좋은기사 후원 계좌안내

농협 301-0234-1422-61
(손경흥 / 불교공뉴스)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