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간] 코인의 반란(불법 다단계)
[신간] 코인의 반란(불법 다단계)
  • 양정윤 기자
  • 승인 2022.01.22 10: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 기사를 번역합니다

비트코인, 가상화폐, 네트워크 마케팅, 가치투자

투자광풍의 시대, 내 자산을 지키는 현명한 지식

십 년 전까지만 해도 ‘투자’는 전문적인 지식과 경험을 보유한 사람들만이 하는 것이라는 인식이 있었다. 하지만 인터넷이 발달하고 관련 지식과 정보를 얻기 쉬워지면서 지금은 남녀노소를 가리지 않고 자연스럽게 투자에 뛰어들어 서로 정보를 공유하는 모습을 어렵지 않게 볼 수 있다. 특히 ‘코인’, 즉 소위 가상화폐에 대한 투자는 4차 산업혁명의 물결을 타고 많은 사람들을 여전히 사로잡고 있다.

하지만 가상화폐 투자가 붐을 일으키면서 새로운 것, 독특한 것, 미래가치 있어 보이는 것에 끌리는 사람들의 심리를 이용한 사기행위도 기승을 부리고 있다. 특히 미국의 유명한 사기꾼의 명칭을 따 ‘폰지 사기’라고 불리는 피라미드 사기, 다단계판매 사기 수법을 가상화폐 투자에 결합한 신종 사기행위들이 고수익에 혹한 투자자들을 유혹하며 많은 피해자를 양산해 내었다. 또한 고령화시대를 맞아 주로 노인들을 대상으로 하는 전통적인 피라미드 판매, 다단계판매 방식의 사기 역시 근절되지 않고 있을 뿐만 아니라 그 모습을 바꾸어 고수익 인터넷 부업, 고수익 정규직 취업, 고수익 투자자문 등을 내걸고 투자자들의 돈을 호시탐탐 노리고 있다.

이 책 『코인의 반란』은 불법 다단계, 피라미드 사기가 가상화폐라는 새로운 미끼를 등에 업고 퍼져 나가는 최근의 추세를 예리하게 분석하는 동시에 언론을 통해 보도된 불법 다단계 사기, 코인 투자사기에 관련된 실제 피해 사례를 제시하며 독자들의 경각심을 높이다. 또한 불법 다단계 업체를 구분하는 방법, 본의 아니게 불법 다단계 업체의 수법에 넘어갔을 때 ‘골든타임’ 안에 빠르게 대처하여 더 큰 늪에 빠지지 않게 하는 법, 폰지 사기와 결합한 신종 ‘고수익 부업’ 및 ‘인턴사원 모집’ 방식의 사기에 당하지 않는 법, 코인 투자의 정확한 이해와 신종 코인 투자사기 주의보 등 독자들의 소중한 자산을 지킬 수 있는 방법을 자세하게 제시한다.

부산대학교 생명자원과학대학 생명산업융합연구원 교수로 활동하고 있는 박대겸 저자, 네트웍마케팅건전화시민연대 이사로 활동하고 있는 신경식 저자, 전 동남은행 지점장을 거쳐 부산과학기술기획평가원 이사로 활동하고 있는 황우상 저자가 야심차게 내놓은 이 책 『코인의 반란』은 인류 역사상 그 어느 때보다 노동의 가치가 저평가되고 있고, ‘투자 안 하면 바보’라는 인식이 보편적으로 퍼지기 시작하는 이 시대에 현명하고 안전한 투자로 소중한 자산을 지키는 데에 큰 도움이 되어 줄 것이다.

박대겸(경영학박사, 공학박사)

·부산대학교 생명자원과학대학 생명산업융합연구원 교수

·블록체인플랫폼 기반 경남스마트시티 준비위원회 대표위원장

·한국학생창의발명협동조합 대표이사장

·‌중소·중견기업 기술경영 진단 컨설팅(50여 중소·중견기업)

·중소 기업진흥공단 해외시장 개척요원(아프리카 케냐 외 50여 개국)

·한국에너지기술평가원 기술심의 평가위원

·한국산업기술진흥원 부품소재 분야 기술심의 전문위원

·저서 『패러다임의 변화와 경영혁신』 내하출판사

『창의적 문제 해결』 도서출판 다보

『창조적 통합 통일 대담』 도서출판 행복에너지

『제4의 이념 영철학』 도서출판 행복에너지

『스마트폰 100배 활용하기』 도서출판 행복에너지

『공존체제 통일론』 내하출판사

『뉴-스마트폰 100배 활용하기』 북스휠

신경식(서울대학교)

·북방문제연구소 이사

·한국학생창의발명협동조합 이사

·벤처기업 피피아이 부사장

·가야약주, 이푸드네이처(주) 대표

·공룡엑스포영농조합 대표

·네트웍마케팅 건전화 시민연대 이사

황우상(경영공학박사)

·리폼드 대학교(USA) 최고경영자과정 원장

·해양대학교 교수

·부산과학기술기획평가원 이사

·국제금융선물연구원 원장

·동의대학교 교수 (전)

·동남은행 지점장 (전)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불교공뉴스는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이것은 작은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불교공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불교공뉴스는 아이 낳고 기르기 좋은 세상을 만드는 대안언론입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세요. 여러분의 기사후원 참여는 아름다운 나비효과를 만들 것입니다.

불교공뉴스 좋은기사 후원 계좌안내

농협 301-0234-1422-61
(손경흥 / 불교공뉴스)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