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설 차례상도 전통시장에서 준비하세요!!
올해 설 차례상도 전통시장에서 준비하세요!!
  • 송인승 기자
  • 승인 2022.01.22 10: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 기사를 번역합니다

“전통시장이 대형마트보다 약 8만원 저렴”

중소벤처기업부(장관 권칠승) 산하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이사장 조봉환)은 지난 1.10~1.14(5일) 전통시장(37곳)과 인근 대형마트(37곳)를 대상으로 설 제수용품 27개 품목에 대한 가격비교조사를 실시하였다.

금년 설 차례 상을 차리는데 드는 비용(4인 기준)은 전통시장이 평균 262,645원이고, 대형마트는 평균 341,859원으로 전통시장이 대형마트에 비해 79,214원(23.2%) 가량 저렴한 것으로 나타났다.

품목 분류별 비율차를 보면, 채소(53.3%), 육류(27.5%), 수산물류(24.3%) 등의 순으로 전통시장이 대형마트보다 가격우위를 보였다.

27개 전체 조사품목 중 22개 품목에서 전통시장이 대형마트보다 가격이 저렴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전통시장이 가격 우위를 보이는 품목은 깐 도라지(67.1%,9,502원), 고사리(66.1%,9,481원), 숙주(46.3%,1,124원), 돼지고기(다짐 육)(39.2%, 4,013원)순으로 조사되었다.

지난해 설 제수용품 가격과 비교하면, 전통시장은 4.3% 상승(251,844원→262,645원) 하였고, 대형마트는 6.7% 상승(320,265원→341,859) 하였다.

소고기와 돼지고기는 코로나19 장기화의 여파로 수요가 급증해 지난해에 이어 여전히 높은 가격대를 형성하고 있으며, 닭고기와 계란 또한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AI) 확산으로 가격이 떨어지지 않는 것으로 보인다.

반면 같은 기간 수산물은 정부비축물량 방출과 수입물량 증가로 가격이 다소 안정적인 편이며, 과일류 중 사과와 배는 지난해 연이은 기상 악재로 높아진 가격이 올해 생산 및 저장량이 증가하면서 하락한 것으로 파악된다.

조봉환 소진공 이사장은 “설 명절기간 저렴하고, 넉넉한 인심, 향상된 서비스로 맞이하는 전통시장에서 알뜰하게 장을 보기 바란 다”며, “이번 설 명절을 맞아 2022년 1월부터 한 달간 특별판매 중인 온 누리 상품권을 활용하여 전통시장에서 장을 보시면 가계부담을 줄이시는데 한층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불교공뉴스는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이것은 작은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불교공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불교공뉴스는 아이 낳고 기르기 좋은 세상을 만드는 대안언론입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세요. 여러분의 기사후원 참여는 아름다운 나비효과를 만들 것입니다.

불교공뉴스 좋은기사 후원 계좌안내

농협 301-0234-1422-61
(손경흥 / 불교공뉴스)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