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금 독주회] 김혜림 대금 독주회 전통과 창작
[대금 독주회] 김혜림 대금 독주회 전통과 창작
  • 승진주
  • 승인 2022.01.28 12: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 기사를 번역합니다

대금 연주자, 음악인류학 학자 김혜림 귀국 독주회 <전통과 창작>

전통음악, 자작곡, 세계초연 작품까지 폭 넓은 음악세계 선보여

세계적인 인문학 출판사‘라우틀리지(Routledge)’에 <대금의 전통과 창작(Tradition and Creativity in Korean Taegŭm Flute Performance)> 출판, 우리 전통예술의 우수성 세계에 널리 알려

대금연주자 김혜림의 대금 독주회 <전통과 창작> 무대가 오는 2월 9일 오후 7시 30분 국립국악원 풍류사랑방에 마련된다. 푸른 눈의 가야금 연주자 조세린 클락(現 배제대학교 국제학부 교수)의 사회로 진행되는 이번 독주회에서는 특별히 김혜림의 자작곡 ‘이면’과 작곡가 Bruce Crossman의 ‘경계(Border)’가 세계 초연되며, ‘풍년을 기뻐한다’는 뜻의 전통음악 경풍년(평조두거)외에도 대금연주자이자 작곡가인 김영동의 ‘파문’(1989), 남녀간의 이루어질 수 없는 사랑의 아픔을 표현한 김대성 작곡의 ‘님’(2010)이 현악 사중주와 함께 연주될 예정이다.

뿐만 아니라 세계적인 인문학 출판사 ‘라우틀리지(Routledge)에서 출판된 대금 공연 문화의 전통과 창작을 균형있게 다룬 내용의 저서 ‘대금의 전통과 창작 (Tradition and Creativity in Korean Taegŭm Flute Performance)’이 함께 소개될 예정이다.

이 책은 대금의 전통적 공연 형태는 물론 대표적인 작품 분석, 저자가 직접 다양한 음악가와 협업한 내용에 실기 연구 (Practice Research) 방법론을 적용한 연구들로 구성되어 있다. 한국 음악에 관심있는 학자, 음악가는 물론 음악 애호가에게도 좋은 안내서가 될 것이라 기대된다.

김혜림은 국립국악학교, 국립국악고등학교, 서울대학교, 서울대학교 대학원, 런던대학 박사(PhD)를 졸업한 대금연주자이자 음악인류학자이다. 그녀는 대금연주자로서는 드물게 세계 유수의 페스티벌을 비롯해 국제적으로 활발히 연주활동을 펼친 음악가로서의 면모가 두드러지는 아티스트이다. 뉴욕 오마이아트센터에서의 연주를 시작으로 영국 BBC방송 출연, 영국 로얄오페라하우스 연주, 파리 오케스트라 협연, 런던 재즈페스티벌, 시드니 크리에티비티페스티벌, 베이징 대나무피리페스티벌, 멜번 워먼즈재즈페스티벌, 벨기에 아리아페스티벌 등의 초청을 받았으며, 국내외 20여회의 독주회 무대를 이어오며, 자신만의 음악세계를 구축해 왔다. 그녀는 영국 바비칸센터 오케스트라 ‘The Third Orchestra’와 유럽 현대음악앙상블 ‘Club Inégales’의 멤버이며, 한국 전통음악과 무용을 해외에 소개하는 ‘신라앙상블’의 리더로서 유럽 소재의 한국문화원들과 협력하여 한국 문화의 국제화에 힘쓰고 있다. 현재 한양대학교, 경북대학교, 런던대학교, 바스스파대학교, 웨스턴시드니대학교 등에서 강의와 연구를 수행하고 있다.

이번 독주곡의 레파토리는 저서 ‘대금의 전통과 창작 (Tradition and Creativity in Korean Taegŭm Flute Performance)’에 소개된 작곡가의 작품과 분석 내용에 연관된 곡들로 구성되어 독자와 청중들의 상호 유기적 감상을 끌어낸다. 이러한 그녀의 활발한 연주 활동과 음악에 국한되지 않은 다양한 인문학적 연구는 한국 전통 음악의 이론적이며 실기적인 특성을 효과적으로 알림으로써 전통을 기반으로 우리의 문화가 세계의 다양한 문화들과 아울러 사랑받을 수 있는 가능성을 확인시켜주고 있다. 국악이 변화와 도약으로 또 하나의 K-문화로 세계화를 꿈꾸는 요즘, <전통과 창작>의 무대에서 대금 연주자 김혜림이 선보이는 음악가로서의 면모에 주목해 볼 만한다.

☐ 프로그램

1. 경풍년 (평조두거) | 대금_김혜림

전통적으로 대금 독주곡 중 조선시대 선비들이 즐기던 예술 성악 장르인 가곡을 변형시킨 경우를 많이 발견할 수 있다. ‘풍년을 기뻐한다’라는 뜻을 담은 경풍년 또한 가곡을 기악곡화 한 것으로 대금과 피리 등 전통 관악기 독주곡으로 연주되기도 한다.

2. 파문 (1989) | 작곡_김영동 대금_김혜림 징_김지혜

‘파문’은 대금 연주자이자 작곡가인 김영동 작곡한 곡으로 1989년 ’김영동 대금 연주집’을 통해 발표되었다. 두 종류의 대금인 정악 대금과 산조 대금이 한곡에 연주되어 악기의 다양한 특징을 효과적으로 보여준다. 또한 전통 타악기 징의 울림이 대금의 선율과 조화를 이루어 듣는 이로 하여금 마음의 ‘파문’을 일으키는 곡이다.

3. 님 (2010) | 작곡_김대성 대금_김혜림 현악4중주_김시준 강나경 임세민 조예원

이 작품은 ‘남녀 간의 이루어 질 수 없는 사랑의 아픔’을 표현한 곡이다. 서양 현악4중주곡의 다양한 표현성과 대금의 다양한 동양적인 표현이 어우러지게 작곡한 이 작품은 극단적인 난해함을 지양하고 ‘인간의 낭만성’과 ‘솔직한 감정’을 기반으로 한 화성과 선율을 표현하였다.

4. 이면 (세계초연) | 작곡_김혜림 대금_김혜림 장구_김지혜

이면은 한국 음악이 가지고 있는 다양한 음색을 보여주려 한다. 이면을 직역하면 뒷면, 반대쪽, 내부 또는 배경의 의미를 담고 있다. 음악적으로는 표면에 들어나는 기술적인 표현보다 더 깊은 의미나 정서를 가리킨다. 본 곡은 한국 악기 대금이 가진 거친 음색부터 정제된 소리까지 다양한 음의 스펙트럼을 극대화한 작품이다.

5. 경계 Gyeonggye: Border (세계초연) | 작곡_Bruce Crossman 대금_김혜림

‘Border’는 한국말로 '경계'라는 뜻으로, 그야말로 작곡가의 슬픔을 헤치고 나아가는 여정을 그린 작품이다. 자연 속에 존재하는 영적인 존재, 그리고 내면에 숨쉬는 소리의 물질성을 통해 그것을 풀어낸다. 대금 연주자이자 작곡가의 친구인 김혜림 연주자를 위해 작곡된 곡이다.

☐ 출연

○ 조세린 클락 Joecelyn Clark_ 진행

- 배재대학교 교수

- 미국 하버드대학교 대학원 동양학 석사/박사

- 전라북도 무형문화재 제40호 가야금산조 (성금연류) 전수자

○ 김지혜_ 한국 전통 타악

- 한국예술종합학교 전통예술원 학사, 석사 졸업

- SOAS, University of London 석사 졸업

- 그룹 SaaWee 대표

○ 김시준_ 바이올린

- 한국예술종합학교 재학

- 동아음악콩쿠르 바이올린 1위

- 금호영아티스트

○ 강나경_ 바이올린

- 한국예술종합학교 영재 입학

- 윤이상국제음악콩쿠르3위

- 예술의전당과 함께하는 야외음악회 연주

○ 임세민_ 비올라

- 한예종 영재교육원 수료 및 영재입학

- 한예종 예술사 재학

- 수원시향 청소년 협주곡의 밤 오디션

○ 조예원_ 첼로

- 한국예술종합학교재학

- Croatia Zagreb Solists 와 협 연

- Antonio Janigro international competition 1등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불교공뉴스는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이것은 작은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불교공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불교공뉴스는 아이 낳고 기르기 좋은 세상을 만드는 대안언론입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세요. 여러분의 기사후원 참여는 아름다운 나비효과를 만들 것입니다.

불교공뉴스 좋은기사 후원 계좌안내

농협 301-0234-1422-61
(손경흥 / 불교공뉴스)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