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시 ‘희망2022 나눔캠페인’사랑의 온도 124도 달성!
대구시 ‘희망2022 나눔캠페인’사랑의 온도 124도 달성!
  • 이경
  • 승인 2022.02.03 17: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 기사를 번역합니다

 

2월 3일(목) 11시, 舊 중앙파출소 앞 사랑의 온도탑에서 대구사회복지공동모금회 김수학 회장 및 임직원, 기부자, 대구시 정한교 복지국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희망2022 나눔캠페인’ 폐막식을 갖고 대구시민과 함께한 62일간의 행복한 동행을 마무리한다.

지난해 12월 1일부터 2022년 1월 31일까지 진행한 ‘희망2022 나눔캠페인’ 집계 결과, 목표액 90억 5천만원을 21억 6천만원 초과 달성한 112억 1천여만원을 모금함으로써 사랑의 온도 124도를 달성했다.

이번 모금 결과는 캠페인 시작 당시 코로나19 장기화에 따른 경제 위기가 극도에 달해 있던 어려운 모금 여건 때문에, 그 어느 해보다 목표액 달성이 쉽지 않을 것이라는 모두의 예상을 깨고, 위기 속에 강한 대구시민들의 놀라운 나눔 DNA를 증명해 주었다.

가장 먼저 이웃돕기 희망의 불씨를 살린 영웅은 지역의 기업들이었다. ㈜우리텍은 5년 연속 10억원을 기부하며 지역의 초고액 기부 기업으로 이름을 올렸고, 에스엘 서봉재단도 지난해보다 5억원 이상 증액한 10억원의 기부로 통 큰 나눔에 동참하고, 한국부동산원도 7억원을 기부하며 캠페인에 동참했다. 이들 기업이 올린 사랑의 온도만 무려 30도에 달한다.

▶ 1억원 이상 : DGB금융그룹, 한국가스공사, 화성산업(주), 아이에스동서(주), (주)서한, 삼익THK(주), 희성전자(주), PHC큰나무복지재단, ㈜서보, 태성전기(주), 라온건설(주), 이랜드리테일 동아백화점, ㈜리만코리아

기업뿐 아니라 개인 기부도 사랑의 온도를 높이는 데 큰 역할을 담당했다. 개인 고액기부 모임인 아너소사이어티 회원들의 캠페인 참여가 이어졌고, 폐지 줍는 어르신의 폐지를 판매한 성금, 유치원생의 고사리손에서 나온 동전을 모아온 저금통, 건물 청소하시는 아주머니의 작은 정성, 손주들을 위해 아껴둔 어르신들의 쌈짓돈, 착한대구캠페인(착한일터, 착한가게, 착한가정, 착한시민)에 정기적으로 참여해 주시는 많은 기부자들의 정성까지 각계각층의 성금이 답지했다.

권영진 대구시장은 “코로나19 장기화로 그 어느 해보다 힘든 상황 속에서 희망2022 나눔캠페인을 성공리에 마무리한 것은 위기 속에서 공동체를 먼저 생각하는 위대한 대구 시민정신 덕분이다”며, “뜨거운 나눔 정신을 실천해준 기부자들 덕분에 이번 겨울도 따뜻하게 보낼 수 있게 됐다. 온정을 보내주신 모든 분들에게 진심으로 감사의 인사를 드린다”고 전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불교공뉴스는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이것은 작은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불교공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불교공뉴스는 아이 낳고 기르기 좋은 세상을 만드는 대안언론입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세요. 여러분의 기사후원 참여는 아름다운 나비효과를 만들 것입니다.

불교공뉴스 좋은기사 후원 계좌안내

농협 301-0234-1422-61
(손경흥 / 불교공뉴스)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