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여군 고대문화의 꽃 백제기와 그리고 백제기와문화관
부여군 고대문화의 꽃 백제기와 그리고 백제기와문화관
  • 이경
  • 승인 2022.02.17 11: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 기사를 번역합니다

부여군(군수 박정현)이 2017년 장암면 정암리 와요지 보호구역 내에 개관한 백제기와문화관(이하 기와문화관)이 부여의 백제기와문화를 발전시키는 데 괄목할 성과를 보이고 있다.

기와문화관은 백제기와 체험교육과 기와의 현대적 활용을 위한 건축재 개발 사업을 중점으로 추진했다. 첫해 초‧중‧고 체험학습 및 자유학기제(진로체험) 프로그램, 생생문화재(체험) 프로그램을 운영하면서 자리를 잡기 시작했다. 특히 초중고 진로체험은 교육부에서 교육기부 진로체험인증기관으로 2021년 인정받아 운영하고 있다.

또 일반인 대상 도자기공예기능사 양성반을 운영해 9명의 도자기공예기능사를 배출했고, 2021년부터는 부여에서 활동하는 등록작가의 작품전시회를 열어 부여군민과 공유하는 자리를 마련했다.

백제기와 복원 및 제작을 위해 기와가마는 필수적이다. 정암리 와요지 내 발굴가마를 표본 삼아 백제식 가마 2기 등 총 5기의 전통가마를 복원·제작하여 기와제작에 활용하고 있다.

백제기와를 활용한 문화상품 개발도 추진 중으로 특허 1종과 한옥 건축부재 10건에 대한 디자인 의장등록을 완료했다. 3종은 기와제작 전문업체에서 생산·판매되고 있다. 백제기와의 현대적 활용을 위해 한옥 건축재 디자인 개발과 건축박람회 등에 매년 발표해 오고 있다.

특히 백제 연꽃무늬수막새 복업사업을 추진하여 사비기 100여 종의 수막새를 3D로 복원하고, 모형 및 실물을 제작해 기와문화관의 역할을 톡톡히 해내고 있다.

현재 기와문화관은 2022년 체험교육, 상품개발, 기와연구 성과를 기반으로 백제기와의 위상을 널리 알리고, 기와 전문박물관으로서의 체계적인 연구와 수집, 전시, 교육 등을 도모하기 위해서 공립박물관으로 거듭날 방침이다.

군은 공립박물관 등록을 위해 2021년 백제기와박물관 설립에 관한 연구를 진행하여 타당성을 검증했다. 또 공립박물관 자격 조건에 맞게 시설을 일부 보완하고 하반기 등록신청을 추진하고 있다. 연말 현지조사 및 심의를 통해 최종 결정될 것으로 보인다.

기와문화관이 자리한 곳은 고대(6~7세기 경) 가마가 원형을 간직한 채로 발견된 정암리 와요지가 있어 그 가치는 무궁무진하다. 고대 한국과 중국의 가마 11기와 유물들이 한자리에서 발견되어 세계적인 유적으로 평가 받고 있는 와요지는 현재 유적보호를 위해 흙으로 복토해 놓은 상태로 유적의 모습을 볼 수 없다.

이에 부여군과 문화재청은 백제왕도 핵심유적 보존관리사업의 일환으로 정암리 와요지에 보호각을 설치하고, 유적을 실물로 전시할 계획이다.

군 관계자는 “올해 본격적인 보호각 설치공사를 진행하여 머지않아 백제 기와가마의 생생한 모습을 볼 수 있을 것”이라며 “만약 2023년 기와문화관이 공립박물관으로 결정된다면 전시와 교육의 공간으로서 풍성한 볼거리를 제공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불교공뉴스는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이것은 작은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불교공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불교공뉴스는 아이 낳고 기르기 좋은 세상을 만드는 대안언론입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세요. 여러분의 기사후원 참여는 아름다운 나비효과를 만들 것입니다.

불교공뉴스 좋은기사 후원 계좌안내

농협 301-0234-1422-61
(손경흥 / 불교공뉴스)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