담양군, 2022년도 첫 추경예산안 483억 원 증액 편성
담양군, 2022년도 첫 추경예산안 483억 원 증액 편성
  • 이경
  • 승인 2022.03.15 12: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 기사를 번역합니다

 

담양군이 지난 14일 2022년도 제1회 추가경정예산안을 군의회에 제출했다.

추가경정예산안의 총 규모는 본예산 대비 483억여 원(10.2%)이 늘어난 5,208억여 원으로, 이중 일반회계는 본예산대비 468억여 원이 증액된 5,093억여 원이, 특별회계는 약 14억여 원이 증액된 115억여 원이 각각 편성됐다.

먼저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군민의 생활안정을 위한 재난지원금 48억과 감염취약계층 자가검사키트 한시지원 등 감염병 대응 지원체계 구축비 10억 원을 편성했다.

또한 담양문화회관 및 대나무박물관 복합문화공간 조성 31억 원, 담양시장 재건축사업 26억 원, 담빛야외음악공원 조성사업 20억 원, 담양쉼터 관광형 휴게편의시설 구축 20억 원, 창평국밥거리 조성사업 5억 원, 대나무바이오단지 조성사업 5억 원, 전남형 지역성장 전략사업 6억 원 등 민선 7기 역점사업의 마무리에 중점을 두고 편성했다.

일반회계 세출 분야별 주요 사업으로는 일반공공행정 분야에 11억 4천만 원, 공공질서 및 안전 분야 53억 8천만 원, 교육 분야 6천만 원, 문화관광분야 83억 3천만 원, 환경보호분야 19억 8천만 원, 사회복지분야 60억 2천만 원, 보건분야 11억 5천만 원, 농업분야에 63억 3천만 원을 편성했다.

이외에도 산업・중소기업 및 에너지 분야 71억 4천만 원, 교통물류 분야 27억 6천만 원, 국토 및 지역개발 71억 6천만 원을 편성했다.

군 관계자는 “위축된 지역경제 활성화와 주요 역점사업들의 마무리 위주로 예산안을 편성했다”며 “앞으로도 재정여건과 사업 집행현황을 면밀히 분석해 예산불용액을 최소화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군의회에 제출된 2022년 제1회 추가경정예산안은 담양군의회 심의를 거쳐 오는 29일 본회의에서 최종 확정 의결된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불교공뉴스는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이것은 작은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불교공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불교공뉴스는 아이 낳고 기르기 좋은 세상을 만드는 대안언론입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세요. 여러분의 기사후원 참여는 아름다운 나비효과를 만들 것입니다.

불교공뉴스 좋은기사 후원 계좌안내

농협 301-0234-1422-61
(손경흥 / 불교공뉴스)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