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천시, 수산 부흥 거점화사업 선포식 개최
제천시, 수산 부흥 거점화사업 선포식 개최
  • 손혜철
  • 승인 2022.04.03 16: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 기사를 번역합니다

 

제천시 수산면은 4월 1일 수산면 체험마을 운동장에서 수산면의 부흥을 천명하는 ‘수산 부흥 거점화사업’ 선포식을 개최하였다.

이날 행사에는 이상천 제천시장, 김대순, 이재신 제천시의원, 수산면 기관․단체장 등 60여명이 참석해 수산 부흥에 민관이 하나 되어 힘을 더하기로 중지를 모았다.

수산면은 과거 광산개발 및 농업을 기반으로 남부면의 중심지로 번영하였으나, 도시화로 인한 농촌인구 감소로 현재는 인구 2천여 명을 유지하며 노후 되거나 빈 건물들이 다수 존재하는, 지역에 활력을 찾기 힘든 상황이었다.

하지만 청풍호와 옥순봉, 금수산, 가은산, 자드락길 등 수많은 관광자원을 비롯해 작년 10월 옥순봉 출렁다리가 개통하며 인근지역 도로가 마비될 정도로 많은 관광객이 찾고 있고, 대전분교 자리에 ‘귀농인의 집’ 건립, 소규모 전원마을인 ‘자크루마을’ 조성 등 귀농인 유치를 통해 점차 과거의 활기를 되찾아 가고 있는 중이다.

이에 여세를 몰아 지역경제 활성화를 도모하기 위해 이장협의회가 주축이 되어 ‘수산 부흥 거점화사업 추진위원회(위원장 장병운)’를 발족한 수산면은, 면 중심에 있는 이장협의회 소유의 부지에 양질의 정주여건 조성은 물론, 수산면 중심지와 관광지가 함께 결합되는 거점(공공 플랫폼) 구축에 노력할 방침이다.

이날 선포식을 마련한 장병운 위원장은 “본 사업을 통해 개발에서 빗겨나 아직도 과거에 머물러 있는 면 중심지에 지역민의 정주여건을 개선하고, 외부의 인구유입을 도모하여 활력이 넘치는 수산면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라고 말했다.

이상천 제천시장은 “수산 부흥 거점화사업을 통해 수산면이 지방소멸을 넘어 전국적 귀농귀촌지로 위상을 높이는 한편, 농․산촌 지역의 모범적 민․관협치 활력 모델로서 자리매김 하기를 기대한다”며, “주민들의 이러한 자구 노력에 우리시도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라고 전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불교공뉴스는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이것은 작은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불교공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불교공뉴스는 아이 낳고 기르기 좋은 세상을 만드는 대안언론입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세요. 여러분의 기사후원 참여는 아름다운 나비효과를 만들 것입니다.

불교공뉴스 좋은기사 후원 계좌안내

농협 301-0234-1422-61
(손경흥 / 불교공뉴스)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