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종보 개방 금강 자연성 회복, 친수시설 개선 나선다
세종보 개방 금강 자연성 회복, 친수시설 개선 나선다
  • 김현우 기자
  • 승인 2022.04.13 15: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 기사를 번역합니다

세종보 개방에 따라 금강 수위가 줄어들면서 이용이 불투명해졌던 금강 세종시 구간의 금강 친수시설(마리나)이 새롭게 탈바꿈할 전망이다.

세종특별자치시(시장 이춘희)는 금강 친수시설 5곳의 시설개선을 위해 실시설계에 착수한다고 13일 밝혔다.

금강친수시설은 현재 금강 세종시 구간에 햇무리교 하류, 보행교 남·북측, 한두리대교 북측, 불티교 남측 등 총 5곳이 설치돼 있다.

하지만 금강 수위가 줄어들고, 금강보행교 건설에 따른 영향으로 현재는 금강 친수시설의 이용이 어려운 상황이다.

이에 따라 시는 지난해 환경부에서 진행한 ‘금강 자연성회복 선도사업 용역’의 결과를 바탕으로 기존 마리나 시설을 자연형 선착장과 자연습지 및 조망·휴게공간으로 조성할 계획이다.

먼저 보행교 남·북측 2곳은 수상안전 등 비상상황 대응과 하천 유지관리 등을 위한 소규모 선박 접안지로 활용하고, 햇무리교·불티교 주변 2곳은 자연습지를 복원해 활용하기로 했다.

마지막 한두리교 북측 1곳은 수변조망이 가능한 휴게공간을 조성할 예정이다.

약 12억 원이 투입되는 개선 사업비는 환경부에서 부담하며, 오는 8월까지 실시설계를 완료해 2023년 6월까지 사업을 마무리할 계획이다.

김진섭 시 치수방재과장은 “하천 수위, 이용 수요 등을 면밀히 검토하여 시민들이 즐겨찾는 안전하고 쾌적한 친수공간으로 조성하겠다”라고 말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불교공뉴스는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이것은 작은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불교공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불교공뉴스는 아이 낳고 기르기 좋은 세상을 만드는 대안언론입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세요. 여러분의 기사후원 참여는 아름다운 나비효과를 만들 것입니다.

불교공뉴스 좋은기사 후원 계좌안내

농협 301-0234-1422-61
(손경흥 / 불교공뉴스)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