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형 사회적 농장’ 전국 확산
‘충남형 사회적 농장’ 전국 확산
  • 이경
  • 승인 2022.04.19 19: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 기사를 번역합니다

 

충남의 농업 정책 중 하나인 ‘충남형 사회적 농업 선도모델’이 정부로부터 우수성을 인정받았다.

19일 도에 따르면 올해 농림축산식품부가 추진하는 사회적 농업 활성화 지원 공모사업에서 지역서비스공동체 분야 4곳, 사회적 농장 분야 4곳 등 도내 8개 농장이 신규로 선정됐다.

이 중 지역서비스공동체는 정부가 ‘충남형 사회적 농업 선도모델’을 토대로 만든 신규사업으로, 도정을 전국에 확산시키기 위한 발판이 마련됐다는 점에서 더 큰 의미가 있다.

이 분야는 전국에서 22개 농장이 선정됐으며, 사업에 참여하는 도내 농가 4곳 중 3곳은 충남형 사회적 농업에 참여한 경험을 바탕으로, 공모에 선정됐다.

충남형 사회적 농업의 특징은 ‘농장’만이 아닌 ‘지역복지와 결합’해 지역의 관련기관·단체·민간이 함께 하는 읍면 단위 사회적 농업 네트워크(추진협의체) 중심의 공동참여 형태로, 지역의 사회적 약자를 돌봄・고용하는 농업 활동프로그램이다.

이 네트워크는 △주민자치회・마을발전협의회 △사회적농업 실천농장△지원기관(복지센터 및 특수학교) △행정(도-시군 관련 실과, 보건소)로 구성돼 있다.

이번 사회적 농업 활성화 지원공모사업에 선정된 농장은 사회적 농업 가치 확산을 목표로 △사회적 농업 활동 운영비・시설비 △농장과 지역사회 네트워크 구축비 등이 연간 6000만 원에서 9000만 원 한도로 사업유형별로 차등 지원된다.

도는 본격적인 사업 추진에 앞서 지난 11일 사회적 농업을 진행하고 있는 기존 충남 농장(7곳) 대표와 새롭게 선정된 신규 농장(4곳)・지역서비스공동체형(4곳) 대표 및 코디네이터 등이 참석한 가운데, 민관간담회를 열고 우수사례 등을 공유하며 협력기반을 다졌다.

앞으로는 사회적 농장과 지역서비스공동체 사업이 사회적 약자들에게 실질적인 도움이 될 수 있도록 거점농장인 협동조합 행복농장과 협업해 월 1회 학습모임을 가질 예정이다.

남상훈 농업정책과장은 “도가 사회적 농업을 선도해가면서 사회적 농업의 가치를 확산하고, 사회적 약자들이 세상 밖에서 소통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불교공뉴스는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이것은 작은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불교공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불교공뉴스는 아이 낳고 기르기 좋은 세상을 만드는 대안언론입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세요. 여러분의 기사후원 참여는 아름다운 나비효과를 만들 것입니다.

불교공뉴스 좋은기사 후원 계좌안내

농협 301-0234-1422-61
(손경흥 / 불교공뉴스)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