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주시, 그린수소산업의 메카 ‘수소 특구’ 시동
충주시, 그린수소산업의 메카 ‘수소 특구’ 시동
  • 손혜철
  • 승인 2022.04.27 12: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 기사를 번역합니다

 

충주시가 그린수소산업 메카로 발돋움하기 위한 힘찬 걸음을 내딛었다.

수소는 화석에너지를 대체할 미래 친환경 에너지원으로 주목받고 있지만, 수소 자원 수급에 용이한 해안 지역을 중심으로 산업이 성장하고 있어 내륙지역은 충주에서는 여러모로 불리한 상황이었다.

이에 시에서는 지리적 한계를 극복할 수 있는 그린수소산업에 주목해 전력을 다한 결과, 지난해 7월 중기부의 그린수소산업 규제자유특구에 지정됐다.

시는 시민의 공감과 관심을 환기할 수 있도록 그린수소사업 규제자유특구에 ‘수소 특구’라는 쉬운 이름을 붙이는 것과 함께, 특구의 주요 추진 사항을 소개했다.

수소 특구에서는 국비 140억 원을 포함한 총 241억 원의 사업비를 투입해 ‘바이오가스 활용 친환경 그린수소 생산’과 ‘암모니아 기반 그린수소 생산’ 사업이 각각 추진된다.

봉방동에 위치한 충주바이오그린수소충전소에서는 전국 최초로 음식물 폐기물과 하수슬러지로부터 바이오가스를 직접 공급받아 순도 99.99%의 친환경 그린수소를 생산한다.

서충주 메가폴리스산업단지에서는 ㈜원익머트리얼즈가 세계 최초 암모니아 기반 그린수소 생산을 위한 기초 부지 공사를 한창 진행 중이다.

수소는 생산방법에 따라 그린수소, 블루수소, 회색수소로 구분할 수 있다.

이 세 가지를 구분하는 가장 큰 기준은 수소 생산과정에서 배출되는 온실가스의 양이다.

현재 우리나라 수소 생산량의 대부분을 차지하고 있는 회색수소는 석유화학 공정 중 부산물로 얻거나, 천연가스를 분해해 만들 수 있으며 이 과정에서 수소 1kg 생산 시 이산화탄소를 5-10kg 배출한다.

블루수소는 회색수소 생산 시 발생하는 이산화탄소를 포집해 온실가스 배출량을 줄인 것이다.

이에 비해 충주시 수소특구의 그린수소는 생산과정 중 온실가스 배출량이 제로인 친환경 청정수소로서, 미래 친환경에너지의 진정한 문을 열 수소산업의 도달점으로 평가받고 있다.

시는 그린수소산업을 통해 탄소중립 사회를 선도하고 명실상부한 중부내륙권 그린수소 중심도시로 도약할 계획이다.

조길형 충주시장은 “수소 특구의 성공적인 운영을 시작으로 그린수소의 생산·저장·활용에 이르는 전주기 수소 산업 생태계를 착실히 구축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불교공뉴스는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이것은 작은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불교공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불교공뉴스는 아이 낳고 기르기 좋은 세상을 만드는 대안언론입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세요. 여러분의 기사후원 참여는 아름다운 나비효과를 만들 것입니다.

불교공뉴스 좋은기사 후원 계좌안내

농협 301-0234-1422-61
(손경흥 / 불교공뉴스)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