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동군, 제1회 추경예산 8000억원 돌파
하동군, 제1회 추경예산 8000억원 돌파
  • 이경
  • 승인 2022.05.02 11: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 기사를 번역합니다

 

하동군의 2022년 제1회 추가경정예산이 8000억원을 넘어섰다. 하동군은 지난달 29일 열린 제310회 하동군의회 임시회 제2차 본회의에서 올해 당초예산 7516억원보다 6.74% 507억원 늘어난 8023억원의 제1회 추경예산이 원안 의결됐다고 2일 밝혔다.

회계별로는 일반회계가 7.06% 452억원 늘어난 6846억원, 특별회계가 4.91% 55억원 증액된 1177억원이다.

일반회계의 주요 세입은 세외수입 19억원, 지방교부세 249억원, 조정교부금 38억원, 국·도비 보조금 80억원, 보전수입 등 내부거래 66억원이며, 이 중 자주재원은 306억원이다.

일반회계 분야별 예산 규모는 △농림해양수산 1550억원(22.64%) △사회복지 1149억원(16.79%) △산업·중소기업 및 에너지 757억원(11.06%) △환경 587억원(8.58%) △문화 및 관광 546억원(7.98%) △국토 및 지역개발 355억원(5.19%) 등이다.

이번 추경은 국가 1회 추경 및 2022년 당초예산에 미반영된 국·도비 예산을 반영하고 코로나19로 어려운 소상공인을 살리는 민생회복 중점사업, 중대재해처벌법 및 코로나19 대응 등 군민안전 및 보건망 강화사업, 생활 속 주민편의시설 확충 등에 집중 편성했다.

특히 코로나19로 어려운 소상공인을 위한 사업으로 하동형 재난안정지원금 1억 1500만원, 소상공인 이차보전지원 2300만원, 소상공인 희망대출 시범사업 3200만원, 지역사랑상품권 할인보전금 11억원 등 14억원을 편성했다.

중대재해처벌법 시행을 위한 사업비 6800만원, 군민안전 및 보건망 강화를 위한 일반하천 정비 사업에 3억 2000만원, 소상공인 방역물품지원금 1억 4000만원, 코로나19 생활비 지원금 7억 5000만원, 취약계층 자가진단키트 지원금 2억원을 반영했다.

그리고 이상 기후변화에 대응하고 농축산업 경쟁력 강화 발판 마련을 위한 식량산업종합계획 연구용역비 2000만원, 양봉산업 구조개선 및 경쟁력 강화사업 4400만원, 구곡배수장 증설사업 10억원, 조사료 생산용 사일리지 제조비 지원 1억 6000만원을 배정했다.

군청로 확장공사 5억원, 하동 도시계획도로 개설공사 15억원, 진교 도시계획도로 개설공사 12억원, 횡천 파크골프장 조성 2억원, 생활체육공원 조성 3억원, 화개 다목적체육관 건립 3억 7000만원 등 주민편의시설 확충 및 건강한 일상 지원 예산도 적극 반영했다.

그 외 포스트 코로나를 대비한 관광인프라 확충을 위해 스마트 관광도시 조성사업 11억원, 지역 특화형 친환경 숙박시설 조성사업 19억원, 하동세계차엑스포 메타버스 플랫폼 구축 10억원, 하모니 ICT타워 설치공사에 10억원을 편성했다.

군 관계자는 “이번 추경예산으로 사상 초유의 팬데믹에서 엔데믹 시대로의 준비 및 대응을 철저히 하고 군민이 체감할 수 있도록 신속하게 집행해 군민의 삶과 일상이 더 나아지고 행복한 군민 튼튼한 하동이 될 수 있도록 더욱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불교공뉴스는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이것은 작은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불교공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불교공뉴스는 아이 낳고 기르기 좋은 세상을 만드는 대안언론입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세요. 여러분의 기사후원 참여는 아름다운 나비효과를 만들 것입니다.

불교공뉴스 좋은기사 후원 계좌안내

농협 301-0234-1422-61
(손경흥 / 불교공뉴스)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