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정고시 만점 합격한 중증장애인 1급 이수찬 씨 화제
검정고시 만점 합격한 중증장애인 1급 이수찬 씨 화제
  • 손혜철
  • 승인 2022.05.10 12: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 기사를 번역합니다

중증장애라는 힘든 현실을 딛고 고졸검정고시에 당당하게 합격한 수험생이 있어 화제다.

바로 지체장애 1급인 이수찬(34세, 남)씨가 그 주인공이다.

이수찬 씨는 근육이 무너지는 근이영양증을 앓고 있는 중증장애인으로 초등학교 때 발병한 후 학교를 그만두고 집안에서만 생활하고 있었다.

2020년(당시 32세) 국회의원 선거를 위해 투표장소인 초등학교에 들렸을 때 학생들이 사용하는 의자와 책상 등을 보며 공부하던 추억에 잠기면서 “공부를 해야겠다”라는 결심을 하게 됐다고 한다.

장애인 야학인 해 뜨는 학교(충북교육청 장애인 평생교육시설 등록)를 통해 검정고시를 접하고 인터넷 강의를 통해 독학으로 공부했다.

책은 어머니와 옥천장애인자립센터 활동보조도우미가 넘기고 눈으로만 공부를 해야 했다.

이해가 되지 않는 부분은 여러 번 공부했으며 공부한 내용을 잊어버려 몇 번씩 다시 암기를 하곤 했다.

2020년 제2회 초졸검정고시를 만점으로 합격하고 연이은 2021년 제1회 중졸검정고시를 만점으로 합격했다.

검정고시 준비를 하면서 공부에 대한 열망이 더 커졌던 이수찬(34세, 남)씨는 고졸검정고시를 1년 동안 더욱 심혈을 기울여 공부했다.

더욱 공부에 매진한 결과 2022년 제1회 고졸검정고시를 만점으로 합격하는 기염을 토했다.

7과목을 눈으로만 풀고 답을 말하면 감독관이 OMR카드 답안지에 마킹을 하는 방식으로 시험을 치렀다.

도교육청 관계자는“ 대독·대필, 또는 대필을 할 경우 시험 시간을 각 과목당 10분 연장하는데 이수찬 씨는 시험시간 연장 없이 눈으로만 문제를 풀어 만점을 맞았다. 정말 대단한 일이다”라며 놀라움을 금치 못했다.

이수찬 씨(34세, 남)는 “옥천장애인자립센터에 수기 글을 쓰고 신문기사 스크랩 일을 도와주며 자연스레 장애인 인권개선 운동에 관심을 갖게 됐다.“ 며 ”대학교에 입학해 법학 공부를 열심히 해서 장애인 인권개선에 도움을 주는 것이 목표다.”고 포부를 밝혔다.

또한 “처음에는 남들은 다해도 나는 못할 줄 알았다. 그러나 도전해 보니 할 수 있다는 자신감이 생겼다. 누가 시켜서 하는 것이 아니라 하고 싶은 일을 하니 신명이 났다. 저와 같은 아픔을 가진 분도 하고 싶은 일에 대한 희망을 버리지 않길 바란다.”고 응원을 전했다.

홍기석 충청북도교육감 권한대행은 “배움을 향한 열정에 나이와 장애가 걸림돌이 될 순 없다.” 며 “각자의 사정으로 어린 시절 학교를 다니지 못한 분들에게 희망을 주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불교공뉴스는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이것은 작은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불교공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불교공뉴스는 아이 낳고 기르기 좋은 세상을 만드는 대안언론입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세요. 여러분의 기사후원 참여는 아름다운 나비효과를 만들 것입니다.

불교공뉴스 좋은기사 후원 계좌안내

농협 301-0234-1422-61
(손경흥 / 불교공뉴스)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