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도 “제42주년 5·18 민주화운동 기념식 개최”
충남도 “제42주년 5·18 민주화운동 기념식 개최”
  • 이경
  • 승인 2022.05.18 18: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 기사를 번역합니다

충남도는 18일 도청 로비에서 ‘제42주년 5·18 민주화운동 기념식’을 개최하고, 민주주의 정신 및 인권·평화 실현을 염원하는 메시지를 전달했다.

민주주의와 인권발전에 이바지한 5·18 정신을 기리기 위해 개최한 이날 행사에는 이필영 도지사 권한대행과 김명선 도의회 의장, 전진석 도교육감 권한대행, 홍경화 충남서부보훈지청장, 박병수 국가인권위 대전사무소장, 김창근 대전충청 5·18민주유공자회 대표 및 유공자, 시민·사회 단체 대표 등 60여 명이 참석했다.

‘진실과 평화, 인권의 중심 더 행복한 충남도’라는 주제로 열린 행사는 헌화와 기념사 등 인사말, 기념공연, 임을 위한 행진곡 제창 순으로 진행됐다.

부대행사로는 5월 광주에서 열흘간의 항쟁을 담은 사진전이 함께 열렸다.

이 자리에서 김창근 대전·충청 5·18민주유공자회 대표는 경과보고를 통해 5·18 민주화운동 전개 및 국가기념일 지정 등 주요 과정을 되짚었다.

기념식에서는 5·18 민주화운동 당시 교사로 재직하다가 유언비어를 유포했다는 이유로 억울한 옥살이를 한 유공자 김흥수(아산· 70) 씨가 민주화를 위해 목숨 바친 열사를 추모하는 헌시를 낭독했다.

당진시립합창단의 ‘그날이 오면’ 중창은 참석자들에게 큰 감동과 울림을 선사했으며, 전문 극단이 5·18 당시를 재현한 상황극 공연도 차례로 이어졌다.

이필영 도지사 권한대행은 “5·18 민주화운동은 대한민국 국민 모두가 함께 기려야 할 자부심과 긍지의 역사”라며 “5·18 정신을 바탕으로 진실과 평화, 인권의 중심 더 행복한 충남을 향해 나아가자”고 말했다.

이어 “그 토대 위에 서로 다른 견해가 존중받고 차별받지 않는 세상을 만들어 더 큰 사회적 통합을 이뤄가자”며 “더불어 잘 사는 평화롭고 행복한 세상을 위해 도민 여러분도 힘을 모아 달라”고 강조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불교공뉴스는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이것은 작은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불교공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불교공뉴스는 아이 낳고 기르기 좋은 세상을 만드는 대안언론입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세요. 여러분의 기사후원 참여는 아름다운 나비효과를 만들 것입니다.

불교공뉴스 좋은기사 후원 계좌안내

농협 301-0234-1422-61
(손경흥 / 불교공뉴스)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