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도 특사경, 공중위생업소(미용업소) 단속 강화
충북도 특사경, 공중위생업소(미용업소) 단속 강화
  • 손혜철
  • 승인 2022.05.22 18: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 기사를 번역합니다

충청북도 민생사법경찰팀은 5월 23일부터 5월 27일까지 1주일간 도내 공중위생업소 10여 곳을 대상으로 미용업 행위 일제단속을 실시한다.

이번 단속은 코로나19 이전으로의 일상회복 추진으로 여행 및 대외활동 증가 등 화장 및 피부관리에 대한 관심과 수요가 높아질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공중위생업소의 시설 및 위생관리를 통해 불법시술 및 위생불량으로부터 도민을 보호하기 위해 추진하게 됐다.

주요 단속사항으로는 △무신고 영업행위 및 변경 미신고 및 지위승계신고 미이행 영업행위 △ 점빼기, 귀볼뚫기, 쌍꺼풀수술, 문신 등 유사의료행위 △의료기기 및 의약품 사용 등 무면허 의료 행위 △ 공중위생업자가 준수해야하는 위생관리 기준 등이다.

지난해 공중위생관리법 주요 위반사례를 보면 메이크업이나 피부관리만 할 수 있는 일반미용업 신고만 한 상태에서 누리소통망(SNS)나 블로그를 통해 찾아 온 예약 손님에게 눈썹, 아이라인 문신 등 불법 의료행위를 하다 충청북도 특사경에 적발됐다.

충북도 특사경은 단속 결과 현장에서 바로 시정 가능한 경미한 사항은 현장계도 할 계획이며 위법행위 적발 시 형사입건 후 수사하여 검찰에 송치하고 관할기관에 행정처분하도록 의뢰할 계획이다.

도 관계자는“미용업소의 위생관리 및 도민건강을 위해 불법영업이 근절될 수 있도록 지속적인 수사를 할 계획”이라며 도민들에게도“미용업소 방문 시 영업신고가 된 업소인지 꼼꼼하게 확인할 필요가 있다”고 당부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불교공뉴스는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이것은 작은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불교공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불교공뉴스는 아이 낳고 기르기 좋은 세상을 만드는 대안언론입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세요. 여러분의 기사후원 참여는 아름다운 나비효과를 만들 것입니다.

불교공뉴스 좋은기사 후원 계좌안내

농협 301-0234-1422-61
(손경흥 / 불교공뉴스)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