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자연과학교육원, 제43회 충북학생과학발명품경진대회 개최
충북자연과학교육원, 제43회 충북학생과학발명품경진대회 개최
  • 손혜철
  • 승인 2022.05.24 14: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 기사를 번역합니다

머릿속 아이디어를 현실에서 만드는 제43회 충북학생과학발명품경진대회가 충청북도자연과학교육원(원장 최명렬)에서 24일(화)부터 26일(목)까지 열린다.

충북학생과학발명품경진대회는 학생의 창의적인 아이디어를 구체화하는 과정으로 과학적 문제해결 능력을 높이고 발명활동을 장려하기 위한 대회이다.

500여 년 전부터 세계 최초로 여러 발명품을 만들어 낸 우리 민족의 우수성을 알리고, ‘제57회 발명의 날(5월 19일)’을 맞이하는 자리이기도 하다.

생활 속에서 문제를 발견하고 이를 해결하기 위한 아이디어를 직접 제작해 보는 기회의 장이 될 것이다.

이번 대회는 작년 10월부터 올해 3월 까지 206편(고19편, 중40편, 초147편)의 작품제작계획서가 접수됐다

일상생활의 불편함 뿐 아니라 노인과 장애인의 어려움을 고민한 발명품부터 코로나19 이후 바이러스 환경 속에 건강·안전 부문에 집중한 발명품까지 다양한 분야의 작품이 많이 출품돼 흥미를 끌고 있다.

자연과학교육원이 4월에 작품 제작 컨설팅을 실시한 총 206편의 작품을 대상으로 교수와 특허 전문가 등 총 27명으로 구성된 심사위원단이 3일 간 개별면담과 질의응답 형식으로 대면심사가 진행된다.

총 우수 발명품 90점(특상 20점, 우수상 30점, 장려상 40점)을 선정할 예정이다.

특상으로 선정된 20점 중 17점은 8월 국립중앙과학관(대전 유성구 소재)에서 열리는 전국학생과학발명품경진대회에 출품할 자격을 얻게 된다.

자연과학교육원 관계자는 “로봇과 함께 4차 산업혁명시대를 살아갈 미래의 주인공인 학생에게 발명대회가 생활 속 문제해결을 경험하는 작은 출발점이 될 기회라 생각한다. 상상 속 세상이 현실로 실현되는 교육환경을 만들기 위해 적극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불교공뉴스는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이것은 작은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불교공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불교공뉴스는 아이 낳고 기르기 좋은 세상을 만드는 대안언론입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세요. 여러분의 기사후원 참여는 아름다운 나비효과를 만들 것입니다.

불교공뉴스 좋은기사 후원 계좌안내

농협 301-0234-1422-61
(손경흥 / 불교공뉴스)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