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주교 청주교구 증평성당, 메리놀 의원 시약소 부활기념 미사 열린다
천주교 청주교구 증평성당, 메리놀 의원 시약소 부활기념 미사 열린다
  • 손혜철
  • 승인 2022.06.16 11: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 기사를 번역합니다

6월26(일) 오전 10시30분. 천주교 청주교구 증평 성당(주임신부 이길두 요셉)에서는 매우 뜻깊고 의미 있는 "메리놀 병원 시약소 부활기념 미사"가 열린다.

천주교 청주교구 증평 성당 "메리놀 병원"은 6.25 전쟁 이후 1956년부터 1990년까지 한강 이남 중부 북부 지역 주민들의 외상의 아픈 곳을 진료 및 치료, 보건 의료를 해 주던 천주교 메리놀 병원이었다.

메리놀 병원을 지은 메리놀 외방 전교회는 아시아 지역의 전교를 위해 창설되었고, 한국 전쟁 이후 1953년 충북지역을 위임받아 전쟁 복구 및 의료사업 지원에 주력하였다. 1956년 9월 병원을 개원하고 메리놀 수녀 의사 1명, 간호사 수녀 2명으로 운영을 시작했다.

본격적으로 의료선교를 펼치면서 1957년 2월 내과, 산부인과, 소아과로 시작하여 외래진료로 일일 진료를 실시하였다.

진료를 위해 방문했던 사람들이 새벽부터 줄을 서 병원 앞부터 증평 지서까지 500m나 되었고, 리어카를 타고 오는 사람, 길바닥에 누운 사람, 뱀에 물려 독이 퍼진 사람, 기타 악성 피부병에 걸린 사람들이 17개 지역 괴산, 진천, 음성, 주덕, 미원, 오송, 오창, 부강, 청주, 신탄진 등, 제주도에서 까지도 올 정도로 특히 뱀독 치료로 유명해 충북은 물로 전국에서 찾아와서 병을 고쳤을 정도였다.

1990년 폐업 이후 병원 건물 일부가 사라졌지만 진료, 치료, 및 시약(약을 나누어 줌)을 준 메리놀 의원 건물 일부가 남아있다.

폐업이 된 메리놀 건물을 새로이 단장하여 지역민들에게 장소를 제공하고, 공공선과 연대성을 위한 시민단체나 공공기관의 공적, 사적 모임을 위한 장소를 대여하고 함께 나누고자 현대적 의미로 메리놀 병원의 부활을 알리는 날을 마련한 것이다.

이제 새로이 과거의 전통을 현대적 의미로 계승 부활하여 지역사회와 시민들에게 메리놀 정신을 함께 나누고자 새롭게 변신을 하고자 한다.

이길두 요셉 신부는 "증평 성당 메리놀 의원 시약소 부활 기념식은 이분법적 진영논리를 종식하여 앞으로 종교가 사회와 지역민들과 어떻게 소통하고, 함께하여야 하고, 동반자가 되어야 하는지 좋은 방향성을 선구적으로 나아가는 모습을 보여주는 좋은 예가 될 것이다" 라고 전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불교공뉴스는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이것은 작은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불교공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불교공뉴스는 아이 낳고 기르기 좋은 세상을 만드는 대안언론입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세요. 여러분의 기사후원 참여는 아름다운 나비효과를 만들 것입니다.

불교공뉴스 좋은기사 후원 계좌안내

농협 301-0234-1422-61
(손경흥 / 불교공뉴스)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