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영화인협회, 6월 사랑나누기 영화산책 성료
대전영화인협회, 6월 사랑나누기 영화산책 성료
  • 이경
  • 승인 2022.06.20 06: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 기사를 번역합니다

문화예술인, 장애인, 법무보호복지공단 대전지부 등 170여 명 참석

(사)한국영화인총연합회 대전광역시지회(회장 성낙원)는 제75회 칸국제영화제 남우주연상(송강호) 수상을 기념해 영화 “브로커”를 지난 16일 메가박스 대전중앙로점에서 감상하고, 6월 사랑나누기 영화산책을 성황리에 마쳤다.

이날 행사는 대전지역 문화예술인, 한국법무보호복지공단 대전지부 보호대상자, 장애인, 후원인 등 총 170여 명을 초청해 무료 영화감상을 했다. 영화 감상 전 특별행사에 “브로커” 조연으로 해진 역을 맡은 아역배우 임승수 군이 깜짝 무대인사를 했다. 그리고 행운권 추첨을 통해 60여 명에게 행운의 선물도 증정했다.

아역배우 임승수 군은 무대인사에서 “자기소개를 하고 <브로커> 영화를 많이 봐 주시고, 사랑해 주세요”라고 당찬 모습을 보여줬다. 그리고 “그동안 영화 12편, 드라마 15편에 출연했는데 그중에 가장 기억에 남는 작품은 <사랑의 불시착>으로, 촬영할 때 춥고 많이 힘들었는데 엄마의 사랑으로 이겨냈습니다”라며 추억을 관객들에게 전달하며 큰 박수를 받았다.

영화 <브로커>를 감상한 워크인투코리아 강대훈 대표는 “아기의 '생명'을 통해 여러 현실적인 메시지와 묵직한 위로를 주는 영화이다. 가슴으로 보고 느끼고 여러 생각을 할 수 있어 좋았다”라고 전했고 “해진 역의 임승수 아역배우까지 참석해 너무나도 분위기 좋은 아름다운 영화 산책이었다”라고 흥분된 마음을 전했다.

성낙원 회장은 인사말에서 “지금의 한류는 K-Culture입니다. K-Culture의 확산에는 전통문화, 문화와 예술, 문화콘텐츠 이 세가지 구성 요소가 유기적으로 연결된 결과라 할 수 있습니다. K-무비는 국제영화제를 석권했고, K-팝은 세계를 연결했으며, K-드라마는 전 세게 안방을 점령하고 있습니다. 한국 문화, 이제 이전과 다른 단계에 진입하고 있습니다. <한국이 만들면 본다>는 공식처럼 ‘가장 한국적인 것이 세계적인 것’이라고 이야기 했는데 이제 현실이 되었습니다. 한국의 최고가 세계의 최고가 되는 것입니다. 6월 사랑나누기 영화산책에 참가하신 문화예술인 여러분도 한류의 중심에 설 수 있습니다. 그리고 영화 한편 감상하는 것도 한류의 바람을 거세게 일으키는데 큰 도움이 됩니다”라며 앞으로도 많은 관람을 당부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불교공뉴스는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이것은 작은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불교공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불교공뉴스는 아이 낳고 기르기 좋은 세상을 만드는 대안언론입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세요. 여러분의 기사후원 참여는 아름다운 나비효과를 만들 것입니다.

불교공뉴스 좋은기사 후원 계좌안내

농협 301-0234-1422-61
(손경흥 / 불교공뉴스)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