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인헌 괴산군수, 청바지 입고 권위주의 타파에 나서
송인헌 괴산군수, 청바지 입고 권위주의 타파에 나서
  • 손혜철
  • 승인 2022.07.06 17: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 기사를 번역합니다

 

민선8기 송인헌 괴산군수가 청바지를 입고 권위주의 타파에 나선다.

송인헌 괴산군수는 지난 1일 취임한 후 일반적인 정장차림이 아닌 청바지를 입고 출근하고 있다.

공무원은 정장을 착용해야 한다는 고정관념을 타파하고 경직된 조직문화를 개선하기 위해 먼저 나서서 청바지를 입은 것이다.

또한, 송 군수는 지난 5일 주요 간부회의에서 유연한 조직문화를 위해 직원들의 복장을 자율화할 것을 주문했다.

송 군수는 “단순히 청바지를 입는 것에 그치는 것이 아니라 고정관념이나 격식에 얽매이지 않는 유연한 조직문화를 만들어가는 것이 중요하다”라며 “편안한 복장을 통해 직원 간 수평적 소통문화를 조성하고 행정업무의 효율을 높이겠다”고 말했다.

또한 송 군수는 “앞으로도 열린 자세로 엄숙과 권위주의를 탈피하고 공직사회에 활력을 불어넣어 군민의 요구에 유연하게 대처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불교공뉴스는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이것은 작은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불교공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불교공뉴스는 아이 낳고 기르기 좋은 세상을 만드는 대안언론입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세요. 여러분의 기사후원 참여는 아름다운 나비효과를 만들 것입니다.

불교공뉴스 좋은기사 후원 계좌안내

농협 301-0234-1422-61
(손경흥 / 불교공뉴스)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