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세동 청주시 부시장, 국지성 집중호우 대비 대책회의 개최
오세동 청주시 부시장, 국지성 집중호우 대비 대책회의 개최
  • 손혜철
  • 승인 2022.07.06 17: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 기사를 번역합니다

 

청주시가 지난 6일 부시장실에서 모충동 일원 집중호우 시 발생한 주택, 상가, 도로, 운호고 등 침수 피해에 대한 피해지역의 신속한 조사와 추가 피해 예방을 위한 대책 마련 회의를 개최했다.

회의는 오세동 부시장, 안전정책과, 하천방재과, 하수정책과, 서원구청 건설과 등 주요부서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개최됐다.

최근 국지성 호우 등 이상기후 현상이 빈번히 발생하고 있으며, 지난 3일 오후 7~8시 사이 모충동, 수곡동 주변 지역에 약 30분간 40mm 이상의 집중호우가 쏟아지면서 일부 상가와 주택, 운호고 등 저지대 지역에 침수피해가 발생했다.

이번 회의에서는 빗물받이와 관로 내 쌓여있는 이물질과 쓰레기를 신속히 처리하고 준설 작업을 병행키로 했으며, 노후된 빗물받이를 교체하고 신규 추가 설치 대상지를 조사해 설치하기로 했다. 또한 단기 대책으로 피해지역에 수방자재와 모래주머니를 추가 배치하는 등 피해 대책을 신속히 추진할 예정이다.

해당 지역은 지난 2017년에도 침수피해가 발생한 저지대 상습침수피해 지역으로 중장기 근본적인 해결을 위해 시는 「수곡지구 우수저류시설 설치사업」과 「수곡분구 하수도정비 침수예방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시 하천방재과에서 추진 중인 수곡지구 우수저류시설 설치사업은 165억 원을 투입해 집중호우 시 일시적으로 1만 2천 톤을 담수한 후 방류하기 위한 사업으로 2020년 6월 착공해 올해 10월 사업을 완료할 예정이다.

또한, 하수정책과에서 추진하는 수곡분구 하수도정비 침수예방사업은 현재 설계 중에 있으며 2025년까지 약 320억 원을 투입해 관로 1.5km을 개량하거나 신설하고 빗물펌프장을 설치해 저지대 침수피해 예방에 완벽히 대응할 수 있도록 사업추진에 철저를 기한다는 방침이다.

오 부시장은 “추진 가능한 단기 대책은 즉시 조치할 예정이며, 중장기 대책 사업은 조기 준공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며, “실시간 기상상황 모니터링으로 상시 비상근무 체계를 더욱 철저히 구축해 재난에 안전한 청주시 실현에 박차를 가하겠다”고 밝혔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불교공뉴스는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이것은 작은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불교공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불교공뉴스는 아이 낳고 기르기 좋은 세상을 만드는 대안언론입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세요. 여러분의 기사후원 참여는 아름다운 나비효과를 만들 것입니다.

불교공뉴스 좋은기사 후원 계좌안내

농협 301-0234-1422-61
(손경흥 / 불교공뉴스)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