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건영 교육감, 하늘아래 충북전체를 학습터로 만들자
윤건영 교육감, 하늘아래 충북전체를 학습터로 만들자
  • 손혜철
  • 승인 2022.07.29 18: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 기사를 번역합니다

 

윤건영 충북교육감의 교육철학과 김영환 충북도지사의 레이크파크 철학이 함께 접목되면서 큰 변화를 가져올 것으로 보인다.

윤건영 교육감과 김영환 충북도지사, 김종우 한국교원대 총장은 28일 청주 시내 식당에서 저녁 식사를 함께했다.

이 자리에서 김영환 충북도지사는 수익이나 관광을 떠나 생태적 관점에서 보아도 ‘레이크파크는 자체를 보는 것만으로도 예술이다’라고 말했다.

윤건영 교육감은 “생태적 관점이 존중받으려면 교육의 관점이 반영되어야 한다”며 “도내 곳곳에 마을 도서관을 포함해서 충북 전체를 배움터로 생각해 정착이 된다면 상당히 의미가 있을 것”이라고 제안했다.

김영환 충북지사는 윤건영 교육감의 제안에 크게 동의한 것으로 알졌다. 실제로 29일(금) 페이스북에 “도내 곳곳에 마을도서관을 포함해서 배움터를 만들겠다는 교육감의 구상과 도내 곳곳에 산재한 문화예술인들과 연계해서

레이크파크를 발전시켜야겠다는 생각을 하게 되었습니다.”라고 적었다.

윤건영 교육감은 29일(금) 간부회의에서 김영환 충북도지사와의 만찬 이야기를 하며 “배움의 교실과 공간, 운동장이 학교나 지역사회가 아니라 하늘아래 충북 전체가 되어야 한다”고 말했다.

윤건영 교육감은 이를 실천하기 위해 충북교육청에 담당자 1명을 우선 지정할 것을 지시했다.

윤건영 교육감은 “충북도청도 담당자 1명을 지정하기로 했다며 담당자 지정이 끝나면 다시 도지사를 만나 구체적 협의를 하기로 했다고 덧붙였다.”

레이크파크는 바다가 없는 충북 대신 호수가 있는 충북을 만들자며 김영환 충북도지사가 공약한 것으로, 충주호, 대청호, 칠성호(괴산호)를 비롯해 도내 크고 작은 호수를 하나의 관광단지로 연계하는 것을 말한다.

윤건영 교육감은 이날 간부회의에서 코로나19 재확산 방지와 근로자들의 일사병 주의, 물놀이 안전 등도 당부했다.

윤건영 교육감은 8월 1일부터 8월 5일까지 5일간 하계 휴가에 들어간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불교공뉴스는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이것은 작은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불교공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불교공뉴스는 아이 낳고 기르기 좋은 세상을 만드는 대안언론입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세요. 여러분의 기사후원 참여는 아름다운 나비효과를 만들 것입니다.

불교공뉴스 좋은기사 후원 계좌안내

농협 301-0234-1422-61
(손경흥 / 불교공뉴스)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