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양군민들 위안부 피해자 ‘기림의 날’ 행사 개최
청양군민들 위안부 피해자 ‘기림의 날’ 행사 개최
  • 이경
  • 승인 2022.08.16 10: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 기사를 번역합니다

 

청양평화의소녀상보존위원회(공동위원장 이일순, 조제순)가 지난 14일 청양군 보훈회관 일원에서 청양 평화의 소녀상 건립 2주년을 맞아 일본군 위안부 기림의 날 행사를 개최했다.

8월 14일은 31년 전 고 김학순 할머니가 피해 사실을 공개 증언한 날이다. 보존위원회가 주관하고 청양군이 지원한 행사에는 김돈곤 군수, 차미숙 군의장과 군의원들, 김명숙 도의원, 여성단체 회원 등 100여 명이 참석했다.

이날 청양가정·성통합상담센터는 위안부 피해자 관련 전시로 고통을 함께했으며, 여성단체협의회는 ‘여성 폭력 그만! 행복한 청양 시작!’을 주제로 한 여성 폭력 예방 캠페인을 전개했다.

이일순 공동위원장은 “현재를 살아가는 우리가 뼈아픈 역사를 잊지 않아야 이 땅에 전쟁과 폭력의 역사가 되풀이되지 않는다”라고 강조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불교공뉴스는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이것은 작은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불교공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불교공뉴스는 아이 낳고 기르기 좋은 세상을 만드는 대안언론입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세요. 여러분의 기사후원 참여는 아름다운 나비효과를 만들 것입니다.

불교공뉴스 좋은기사 후원 계좌안내

농협 301-0234-1422-61
(손경흥 / 불교공뉴스)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