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시, 전 세계가 주목하는 ‘버스커즈 월드컵 in 광주’ 쇼케이스
광주시, 전 세계가 주목하는 ‘버스커즈 월드컵 in 광주’ 쇼케이스
  • 윤채홍
  • 승인 2022.09.26 17: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 기사를 번역합니다

광주광역시가 충장축제 세계화를 위해 ‘제19회 추억의 광주충장 월드페스티벌-제1회 버스커즈 월드컵 in 광주’ 제작발표회를 열고 시민과 만났다.

광주광역시와 동구는 26일 오전 시청에서 10월 열리는 ‘제19회 추억의 광주충장 월드페스티벌(충장축제)’의 연계행사인 ‘제1회 버스커즈 월드컵 in 광주’ 홍보를 위한 킬러콘텐츠와 라인업 제작발표회를 개최했다.

특히 시민 참여와 홍보를 위해 제작발표회 형식의 사전 행사를 별도로 준비했으며, 행사는 ▲인기밴드 ‘잔나비’의 광주 홍보노래인 ‘드랍 더 빛고을’ 최초 공개 ▲축제 홍보영상 상영 ▲버스커즈 월드컵 킬러콘텐츠와 라인업 발표 ▲영국·미국·이탈리아 등 해외 참가자들의 영상메시지 송출, 강기정 시장과 임택 동구청장이 현장 인터뷰 순으로 진행됐다.

이날 정형균 제19회 광주충장월드페스티벌 총감독은 본선 진출자 라인업을 발표하고 충장축제의 전반적인 행사 개요 등도 설명했다.

광주시 대표 축제인 충장축제의 글로벌 프로젝트 일환으로 올해 처음 열리는 버스커즈 월드컵은 총상금 1억9400만원의 전 세계 음악인들이 참여하는 대형 경연대회다.

앞서 온라인으로 진행된 예선에만 47개국 539팀이 참여했다. 2차 예선을 거쳐 본선 진출 팀을 최종 확정했으며 국내를 비롯해 영국·이탈리아·호주·포르투칼·캐나다·독일·태국·그리스·핀란드·브라질·도미니카공화국·페루 등 25개국 120개팀 327명이 이번 대회에 참가한다. 가요·팝·국악·블루스·락·클래식·기타연주 등 다양한 장르의 무대를 선보인다.

특히 팝 클래식 커버곡을 통해 모든 연령대에서 인기를 끌고 있는 영국의 샬롯 캠벨, 스페인 거리 곳곳에서 열정적인 기타와 노래로 시선을 모은 정열의 거리 악사 보르하(Borja Catanesi), 태국 전역에서 예술가와 대중에게 인정받고 있는 젊은 뮤지션 차하모(Chaharmo) 등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서 수많은 구독자를 확보하며 쟁쟁한 실력을 뽐내온 이색 경력의 세계적인 버스커가 대거 참여한다.

버스커즈 월드컵은 10월8일부터 17일까지 10일 간 진행되며 주 무대는 5·18 민주광장과 아시아문화전당(ACC) 하늘마당 일원이다. 이와 별도로 광주시 전역에 버스커즈 프리존 무대를 설치해 시민들이 거리 곳곳에서 전 세계 버스커들의 공연을 만나볼 수 있다.

이번 대회 기간 동안 국내외 음악인들을 비롯해 65만명의 일반관람객이 광주시를 방문해 약 720억원의 경제효과가 예상된다.

광주시는 축제를 성공적으로 이끌어 광주를 K-팝의 명소로 각인시키는 동시에 영국의 ‘글래스톤베리 페스티벌’과 같은 세계적 관광축제로 발전시킬 계획이다.

또한 코로나19로 공연이 어려웠던 전 세계 버스커즈들에게 공연의 기회와 K-컬처(culture)와 만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함과 동시에 지역관광 및 경제 활성화와 문화중심도시 광주 브랜드화에도 효과를 거둘 것으로 보고 있다.

이날 강기정 시장과 임택 동구청장은 이색 홍보를 위해 밴드 멤버로 변신, 깜짝 무대를 선보이기도 했다.

강기정 광주광역시장은 “올해는 충장축제가 광주와 대한민국을 넘어 세계로 가는 원년이 될 것이다”며 “이번 버스커즈 월드컵을 통해 광주가 전 세계 뮤지션들의 놀이터가 되고 활력과 재미 가득한 도시로 가는 첫걸음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불교공뉴스는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이것은 작은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불교공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불교공뉴스는 아이 낳고 기르기 좋은 세상을 만드는 대안언론입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세요. 여러분의 기사후원 참여는 아름다운 나비효과를 만들 것입니다.

불교공뉴스 좋은기사 후원 계좌안내

농협 301-0234-1422-61
(손경흥 / 불교공뉴스)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