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영양플러스사업' 임산부·영유아 영양상태 개선 효과 톡톡
서울시 '영양플러스사업' 임산부·영유아 영양상태 개선 효과 톡톡
  • 김주관 기자
  • 승인 2022.09.29 14: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 기사를 번역합니다

“어려운 형편에 아이 둘을 출산하고 양육하면서 영양플러스사업 혜택을 톡톡히 봤어요. 매월 다양한 식재료와 영양정보를 받으면서 아이의 밥상이 달라졌어요!” (양천구 참여자)

“요즘같이 물가가 하늘 모르고 치솟을 때 영양플러스사업이 큰 힘이 됩니다. 아이 빈혈도 많이 좋아졌어요!” (강북구 참여자)

“임신으로 맞벌이에서 외벌이가 되니, 첫째 아이 먹을 우유, 달걀 사는 것도 부담돼 제가 먹는 건 생각도 못했는데, 제 몫의 식품이 오니 너무 든든합니다! 매달 받는 영양교육도 큰 도움이 돼요.” (중구 참여자)

“빠듯한 월급에 출산에 대한 부담이 컸는데 영양플러스사업 덕분에 많은 돈 들이지 않고도 건강하게 먹을 수 있는 방법을 배워서 좋아요! 저출생 시대에 피부로 체감할 수 있는 정책이라고 생각합니다.” (서대문구 참여자)

서울시가 임산부·영유아의 균형잡힌 영양섭취를 지원하는 ‘영양플러스사업’이 ‘영양섭취 불량’ 비율을 40.7%(86.3%→45.6%) 낮춰 참여자의 호응도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올해는 이유식용 한우를 2억 원 상당 지원해 더 많은 영아의 영양을 개선할 수 있도록 ‘약자와의 동행’을 강화한다.

서울시의 영양플러스사업은 균형잡힌 영양섭취로 엄마와 아기의 영양문제를 개선하는 맞춤형 영양관리사업이다. 빈혈, 성장부진 등 영양문제가 있는 영유아(72개월 이하)와 임산부에게 매월 보건소 전담영양사가 영양교육·상담을 실시하고, 정기적으로 보충식품을 지원해 준다.

영아1(0~5개월), 영아2(6~12개월), 유아, 임신, 출산, 수유 등 대상자별로 영양학적 특성을 고려하여 60개 품목(쌀, 달걀, 우유, 채소, 과일 등)의 식품을 각각 6종 식품 꾸러미로 구성하여 해당 가정으로 월 2회 배송한다.

서울시는 ’09년 사업 초기부터 저출생 대책의 일환으로, 국가지원(보건복지부) 외에 추가로 시비를 확보하여 기존의 국비지원 대상자보다 전체적으로 2배에 가까운 인원의 엄마와 아기가 맞춤형 영양관리를 받을 수 있도록 지원하고 있다.

’22년 월 지원인원 6,081명 중, 국가지원 3,009명, 서울시 지원 3,072명이다.

특히, 시는 올해 이유기 영아의 영양 관리를 확대하기 위해 지난 8월 (사)전국한우협회와 ‘한우 이유식 지원사업 협약’을 체결하고, 2억 원 상당 한우를 본격 지원한다. 6~12개월 이유기의 영아들에게 9월 30일부터 12월까지 매월 1회, 총 4회 이유식용 한우를 지원하여 엄마로부터 받은 철분이 고갈되는 시기의 영아들에게 철분과 단백질을 공급하여 건강한 성장 발달을 돕는다.

매월 1회 무항생제 이유식용 한우 다짐육 900g(30g×30개)을 각 가정으로 배송할 예정이다.

지난해 영양문제가 있는 임산부와 영유아 12,568명에게 집중 영양관리 서비스를 지원한 결과, 사업 참여자의 빈혈률이 8.5%, 성장부진 비율이 11.3%, 영양섭취 불량 비율이 40.7%가 감소하는 성과가 나타났다.

헤모글로빈 검사 결과, 빈혈률이 사업 전 24.5%에서 사업 후 16.0%로 감소

저신장, 저체중의 성장부진 비율은 사업 전 33.4%에서 사업 후 22.1%로 감소

영양섭취상태 조사 결과, 영양소 섭취 부족으로 판정된 영양섭취불량 비율이 사업 전 86.3%에서 사업 후 45.6%로 감소

박유미 서울시 시민건강국장은 “초저출생 시대에 출생아 수를 늘리는 것만큼 태어난 아이들이 건강한 성인으로 자랄 수 있도록 지원하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며 “서울시는 아이들의 영양문제에 있어서도 ‘약자와의 동행’을 강화해 영유아의 영양문제 개선을 위해 다각도로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불교공뉴스는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이것은 작은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불교공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불교공뉴스는 아이 낳고 기르기 좋은 세상을 만드는 대안언론입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세요. 여러분의 기사후원 참여는 아름다운 나비효과를 만들 것입니다.

불교공뉴스 좋은기사 후원 계좌안내

농협 301-0234-1422-61
(손경흥 / 불교공뉴스)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