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고총림 선암사 불기2566 임인년 동안거 결제법회 봉행
태고총림 선암사 불기2566 임인년 동안거 결제법회 봉행
  • 김혁 기자
  • 승인 2022.11.09 11: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 기사를 번역합니다

방장 지암스님 "‘법안(法眼)으로 보라!’"

태고총림 선암사(주지 시각스님)는 임인년 동안거 결제 법회를 11월 8일 오전 10시 선암사 대웅전에서 개최했다. 

이날 결제법회는 총무국장 선암사 총무국장 원일스님의 사회와 법장스님의 집전으로 방장 지암스님, 주지 시각스님, 입승 원우스님을 비롯 입방스님들, 대중스님, 전통강원 학인스님등이 참석한 가운데 봉행됐다.

방장 지암스님은 법어를 통해 "법안이라 함은 ‘진상(眞相)’을 보는 눈입니다. 법안으로 일체의 실상을 여실히 보는 노력을 거듭하며 게을리 해서는 안 될 것입니다. 그러한 노력들을 지속하는 것이 수행이고, 결국 우치범부를 넘어 불과를 얻을 수 있게하는 길이 될 것이기 때문입니다."라고 밝혔다.

방장스님은 또 "오늘 구순안거에 들어가는 스님들께는 ‘용맹정진’을, 그리고 이 법석에 모이신 총림의 사부대중께는 ‘도량외호’에 만전을 기하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이어 주지 시각스님은 입승 원우스님에게 장군죽비를 전달했다.

법회후 참가 내호대중은 법당앞에서 단체사진을 촬영했다.

입방스님들은 선방으로 이동해 3개월 참선정진에 들어갔다.  

동안거 해제법회는 2023년 2월 5일(음, 1월 15일) 오전 10시 선암사 대웅전에서 열릴 예정이다.

방장 지암스님 "‘법안(法眼)으로 보라!’"

오늘은 임인년 동안거 결제일입니다.

안거는 본래 석가세존의 재세시(在世時)에도 행해진 불교의 오랜 수행전통입니다. 각처에서 정진하던 수행자들이 우기(雨期)를 피해 일정기간 한 곳에 정주(定住)하며 함께 수행함으로써, 서로의 공부를 점검하고 더욱 진전시키는 계기로 삼아왔던 것입니다. 게다가 이러한 안거로 인해 불교에서 사원이 만들어지게 되고, 계율이나 의례 등이 체계화되었음도 생각해보면 우리에게 안거의 의미가 얼마나 큰 것인가를 짐작할 수 있습니다.

오늘 구순안거에 들어가는 스님들께는 ‘용맹정진’을, 그리고 이 법석에 모이신 총림의 사부대중께는 ‘도량외호’에 만전을 기할 것을 당부하며, 노납의 기우일지 모르나 한마디 덧붙이고자 합니다.

그것은 ‘법안(法眼)으로 보라!’는 것입니다.

법안이라 함은 ‘허상(虛相)’이 아니라 ‘진상(眞相)’을 보는 눈입니다.

일체가 공함을 보는 반야(般若)의 눈이며, 진여실상을 보는 무구(無垢)의 눈이고, 번뇌를 멸진시키는 해탈(解脫)의 눈입니다.

육안(肉眼)에만 의지하여 만상을 보면 선후·고저·우열·미추·존비 등의 차별이 보이지만, 법안에 의지하면 일체 법계의 평등과 상즉상입(相卽相入)의 진리가 보입니다.

까닭에 육안의 차별상은 중생을 번뇌로 유혹하는 악마의 바늘과 같은 것인 반면, 법안의 진실상은 중생에게서 삼독의 독기를 뽑아내고 평온으로 이끄는 묘약과도 같다고 하겠습니다.

법안으로 일체의 실상을 여실히 보는 노력을 거듭하며 게을리 해서는 안 될 것입니다. 그러한 노력들을 지속하는 것이 수행이고, 결국 우치범부를 넘어 불과를 얻을 수 있게하는 길이 될 것이기 때문입니다.

나무석가모니불, 나무석가모니불, 나무시아본사 석가모니불 !

불기 2566년 음력 10월 15일

태고총림선암사 방장 지암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불교공뉴스는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이것은 작은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불교공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불교공뉴스는 아이 낳고 기르기 좋은 세상을 만드는 대안언론입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세요. 여러분의 기사후원 참여는 아름다운 나비효과를 만들 것입니다.

불교공뉴스 좋은기사 후원 계좌안내

농협 301-0234-1422-61
(손경흥 / 불교공뉴스)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