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립기념관·한국철도공사 공동기획전
독립기념관·한국철도공사 공동기획전
  • 손혜철
  • 승인 2022.11.17 10: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 기사를 번역합니다

 

<역무원 이봉창의 독립운동 이야기> 개최

독립기념관(관장 한시준)과 한국철도공사(사장 나희승)은 ‘제83회 순국선열의 날’과 ‘이봉창의사 의거 및 순국 90주년’을 맞이하여 자랑스러운 독립운동의 역사를 내·외국인에게 널리 알리고 독립을 위해 희생한 순국선열의 정신을 기리기 위한 공동기획전 <역무원 이봉창의 독립운동 이야기>를 다음과 같이 개최한다.

전 시 개 요

〇 전 시 명 : 역무원 이봉창의 독립운동 이야기

〇 기 간 : 2022. 11. 17.(수) ~ 11. 30.(목)

〇 장 소 : 서울역 2층 도심공항터미널 출입구 앞 (3번 출구)

〇 전시자료 : <이봉창 상신서> 등 이봉창 관련 자료 14점 및 사진 30점

독립기념관은 일상 속 대국민 독립정신 확산을 위해 한국철도공사와 뜻을 함께하여 공동으로 협력 전시를 진행하고 있다. 이에 지난 8월, 제77주년 광복절을 맞이하여 <사진으로 보는 한국독립운동사>를 서울역 3층 맞이방에서 거행한데 이어, 오는 11월 17일부터 30일까지 서울역 2층에서 <역무원 이봉창의 독립운동 이야기>를 개최한다.

이번 전시에서는 공동주최기관인 한국철도공사 및 전시장소인 서울역의 특성을 고려하여 독립운동가 중 역무원으로 일한 바 있는 이봉창의 삶을 집중 조명한다.

1932년 1월 8일 일본 도쿄에서 일왕처단 의거를 결행한 이봉창은 10대 후반 용산역 역무원으로 취직해 성실히 살았던 평범한 청년이기도 했다. <역무원 이봉창의 독립운동 이야기>에서는 이봉창의 역동적인 삶을 통해 일제강점기 한 청년이 어떠한 경험과 고민을 거쳐 비범한 독립운동가로 거듭나게 되는지 살펴본다.

전시는 총 4부로 구성된다. 서울을 떠나 오사카로, 상하이로, 마침내는 도쿄로 가 의거를 결행한 이봉창의 삶의 궤적을 찬찬히 따라가면서, 각각의 공간에서 이봉창이 겪은 경험과 내면의 고민을 통해 무엇이 그를 독립운동의 길로 이끌었는지 살펴본다.

1부 <서울- 용산역 역무원 이봉창>에서는 이봉창의 출생과 가정환경, 용산역 근무 시절에 대해 다룬다. 1919년 용산역의 임시 인부로 취직한 이봉창은 전철수와 연결수를 거쳐 숙련된 기술자로 성장했지만, 일본인에 비해 상여금과 승급에서 차별대우를 받았고 1924년 용산역을 사직했다. 1932년 도요토마형무소에서 그가 작성한 옥중 수기인 「이봉창 상신서」 등을 통해 위의 내용을 면밀히 전달한다.

2부 <오사카 - ‘기노시타 쇼조(마사조)’와 ‘이봉창’ 사이>에서는 더 좋은 일자리를 위해 오사카로 건너간 이봉창이 삶을 변화시키는 결정적인 경험을 하게 됐음을 강조한다. ‘기노시타 쇼조(마사조)木下昌藏’라는 이름을 사용하며 일본사회에 적응해가던 이봉창은 1928년 일왕 즉위식을 구경하려다 한글편지를 소지했다는 이유로 경찰에 구금당했다. 2부에서는 『어대전기념황족어사진첩』 등을 통해 오사카 시절 이봉창의 삶을 보여준다.

3부 <상하이 – 비범한 청년이 되는 길>에서는 1930년 상하이에 도착한 이봉창이 대한민국 임시정부를 찾아가 김구를 만나고 철저히 일본인 행세를 하며 일왕처단 의거를 준비하는 과정을 다룬다. ‘이봉창 한인애국단 선서문’, 『도왜실기』 등을 통해 한인애국단 단장 김구와 1호 단원 이봉창과의 만남을 보여주고, 의거 무기 확보 과정에 대해서도 살펴본다.

4부 <도쿄 – 역사의 한 장면, 이봉창의거>에서는 ‘이봉창이 김구에게 보낸 편지’ 등을 통해 1932년 거사 전후 이봉창의 행적을 다룬다. 비록 일왕처단이라는 목적을 달성하지는 못했지만 이봉창의거는 곧 한·중·일의 신문에 보도되었고, 특히 중국에서는 이봉창을 ‘지사志士’라 칭하며 의거를 높게 평가했다. 이봉창은 예심신문 동안 당당한 자세로 의거의 의미를 밝혔다. 같은 해 10월 순국한 이봉창의 유해는 광복 후 한국으로 봉환되어 용산의 효창공원에 묻혔다.

이번 공동기획전은 전시종료 후 천안아산역에서 순회전시를 가질 예정이다. 또한 양 기관은 같은 주제로 2023년 전국 주요 역사에 보급될 순회전시물을 공동 개발함으로써 이봉창의사가 보여준 독립운동의 뜻을 전국에 널리 알릴 계획이다.

독립기념관 관계자는 “이번 전시를 통해 독립운동가 이봉창이 역무원으로 활동하며 일상에서 겪는 차별과 부당한 대우에 순응하지 않고 스스로 삶을 개척해나가는 독립운동가의 모습에 관람객이 진정으로 공감하기를 기대한다. ”고 말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불교공뉴스는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이것은 작은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불교공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불교공뉴스는 아이 낳고 기르기 좋은 세상을 만드는 대안언론입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세요. 여러분의 기사후원 참여는 아름다운 나비효과를 만들 것입니다.

불교공뉴스 좋은기사 후원 계좌안내

농협 301-0234-1422-61
(손경흥 / 불교공뉴스)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