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시, 취약계층 1,000명에게 희망상자 전달
부산시, 취약계층 1,000명에게 희망상자 전달
  • 이경
  • 승인 2022.11.23 13: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 기사를 번역합니다

부산시(시장 박형준)와 부산사회복지공동모금회는 지난 11월 16일, 17일, 22일 3일에 걸쳐 ‘희망상자 만들기’ 행사를 열고, 이전기관 및 부산은행 직원들과 함께 봉사활동을 진행하여 지역 취약계층 대상자들에게 생필품을 담은 희망상자 1,000개를 전달하였다.

‘희망상자 만들기 행사’는 희망상자를 직접 제작하여 상자 속에 생필품 등을 담아 취약계층 등에 전달하는 뜻깊은 행사로, 부산혁신도시 이전공공기관협의회에 소속된 이전공공기관 13곳과 부산은행이 함께하였으며, 영도구, 남구, 해운대구의 종합복지관과 함께 매년 실시하고 있다.

올해는 이전공공기관 및 부산은행이 총 6,800만 원 규모의 공동성금을 조성하여 상·하반기 두 번의 봉사활동을 진행하였다. 상반기 ‘환경·사회·투명 경영(ESG) 리싸이클 봉사활동’ 행사에서는 커피박을 재활용하여 제작된 ‘선인장 키트’를 자활센터 프로그램 대상자 2,500여 명에게 전달한 바 있으며, 이번 하반기에는 4,300만 원 상당의 생필품 등 16종이 포함된 희망상자 1,000개를 제작하였다.

한편, 부산혁신도시 이전공공기관협의회는 2013년부터 지역사회 상생발전을 위한 공동기금을 조성하여 함께 봉사활동을 실시하는 등 다양한 사회공헌활동을 실천하고 있다. 협의회에는 한국주택금융공사, 한국남부발전㈜, 한국자산관리공사, 한국예탁결제원, 주택도시보증공사, 한국해양과학기술원, 한국해양수산개발원, 국립해양조사원, 국립수산물품질관리원, 영화진흥위원회, 영상물등급위원회, 게임물등급위원회, 한국청소년상담복지개발원 등 이전기관 13곳과 부산은행이 참여하고 있다.

이윤재 부산시 청년산학국장은 “부산시와 이전공공기관이 함께 고물가 등으로 경제적 어려움을 겪고 있는 이웃들에게 소중한 물품을 전달하게 되어 여러모로 뜻깊은 행사였다”라며, “앞으로도 부산시와 이전공공기관 등이 힘을 모아 지역 상생발전을 위해 다양한 활동을 펼쳐 나가겠다”라 전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불교공뉴스는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이것은 작은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불교공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불교공뉴스는 아이 낳고 기르기 좋은 세상을 만드는 대안언론입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세요. 여러분의 기사후원 참여는 아름다운 나비효과를 만들 것입니다.

불교공뉴스 좋은기사 후원 계좌안내

농협 301-0234-1422-61
(손경흥 / 불교공뉴스)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