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동교육지원청,「작은학교 성장 이야기」토론회 개최
하동교육지원청,「작은학교 성장 이야기」토론회 개최
  • 이경
  • 승인 2022.11.30 10: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 기사를 번역합니다

 

경상남도하동교육지원청(교육장 박세권)은 지난 28일 하동군 작은학교 활성화를 위한 작은학교 성장 이야기 토론회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번 토론회는 작은학교 현황을 공유하고 사례를 나누는 자리에 의미를 가지며, 작은학교 활성화를 위한 현장의 의견 수렴과 지역 맞춤형 정책 발굴을 위해 개최되었다.

이 자리에는 관내 학생 수 60명 이하 학교 관리자, 교사, 학부모 및 작은학교 활성화 TF위원 등 30여 명이 참석하였고, 하동 관내 작은학교의 현황과 사례를 나누는 등 다양한 의견을 나누었다. 작은학교 성장 이야기 토론회는 △샌드아트 동영상 상영 △작은학교 지원 정책 안내 △작은학교 성장 나눔 △작은학교 희망 만들기(토론) 순으로 진행되었다.

고령화와 인구 감소의 영향을 직격으로 받는 곳, 하동군도 예외는 아니다. 2022년 전교생 60명 이하인 하동 관내 작은학교는 초등학교 12교(75%), 중학교 3교(33%), 고등학교 1교(20%)가 해당되며, 갈수록 작은학교의 비율은 높아질 전망이다.

토론회에 참석한 정민석 교장은 “소멸 위기 마을 살리기와 작은학교 살리기 정책은 함께 가야 하며, 젊은 세대가 지역에 유입될 수 있는 방안 마련이 필요하다.”라고 말했다. 또한 행사에 참여한 한 학부모는 “작은학교 학생수 감소에 대해 평소에도 느끼고는 있었지만 구체적으로 어떤 문제점과 어려운 점이 있는지 알게 된 좋은 기회였다.”라며, “지자체를 통한 일자리 창출과 인구 유입에 힘을 쓴다면 작은학교 성장과 유지에 큰 도움이 될 것 같다.”라고 소감을 전했다.

박세권 교육장은 “토론회를 통해 제안받은 내용들을 긍정적으로 검토하고 반영할 부분은 적극적으로 반영해 하동교육의 미래가 더욱 밝아지기를 바란다.”라고 말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불교공뉴스는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이것은 작은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불교공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불교공뉴스는 아이 낳고 기르기 좋은 세상을 만드는 대안언론입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세요. 여러분의 기사후원 참여는 아름다운 나비효과를 만들 것입니다.

불교공뉴스 좋은기사 후원 계좌안내

농협 301-0234-1422-61
(손경흥 / 불교공뉴스)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