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도, 2년 연속 투자유치 최우수 지자체 선정 쾌거!
충북도, 2년 연속 투자유치 최우수 지자체 선정 쾌거!
  • 손혜철
  • 승인 2022.11.30 18: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 기사를 번역합니다

 

충청북도는 산업통상자원부 `2022 투자유치 우수지자체 평가'에서 최우수기관으로 선정돼, 장관 표창과 지방투자촉진보조금 국비 지원비율 5%p 상향지원 인센티브를 받게 됐다고 30일 밝혔다.

산업통상자원부는 매년 투자유치 실적과 투자수행 실적, 사업 이행관리, 기업 만족도 등을 종합적으로 평가해 우수 지자체를 선정하고 있다.

올해는 전국 지방자치단체 중 충청북도를 포함한 경상북도, 부산광역시가 선정됐으며, '21년, '22년 연속 투자유치 최우수 지자체로 선정된 곳은 충청북도가 유일하다.

충북도는 이번 수상으로 지난 '18년, '21년에 이어 올해 세 번째로 수상하게 됐다.

이번 투자유치 최우수 지자체 선정으로 인해 충북은 2023년도 지방투자촉진 보조사업에서 5%p 상향된 국비를 인센티브로 지원받게 돼, 국비 지원액이 당초 498.5억에서 534억으로 늘어 35억 5천만원을 추가 확보할 수 있게 됐다.

이에 따라 시군별 국비지원 비율이 청주는 45%에서 50%로, 충주‧제천‧옥천‧증평‧음성‧진천은 65%에서 70%로, 보은‧영동‧괴산‧단양은 75%에서 80%로 상향 지원 돼, 국비는 더 받고 지방비는 덜 부담하는 방식으로 기업을 지원할 수 있게 된다.

이로 인해 도비와 시‧군비를 각각 12억 8천만 원, 22억 7천만 원 절감하게 됐다.

충북도는 민선8기 5개월만에 SK하이닉스㈜ 15조, ㈜파워링크 2조 630억, ㈜제너시스비비큐 2,069억원 등 대규모 투자유치를 잇따라 성사시키며 고금리, 고물가, 고환율로 자칫 침체에 빠질 수 있는 지역경제에 활력을 불어넣고 있다.

또한, 첨단 우수기업 중심 60조 원 투자유치를 목표로 밤낮없이 뛰는 적극 행정, 기업 애로사항이 있으면 어디든 달려가는 기업 밀착행정을 통해 민선 8기 출범 5개월 만에 174개의 기업들로부터 21조 원 투자유치를 달성했고, 이를 통해 6,833명의 신규 고용인원을 창출했다.

이처럼 단기간에 대규모 투자유치에 성공할 수 있었던 주된 요인은 민선8기 김영환 도지사가 출범하면서‘더 살기좋은 충북 프로젝트’인 레이크파크 르네상스 실현을 위해 미래 성장 동력인 바이오, 반도체, 2차전지, 첨단기업 등 유치를 통해 충북의 미래 100년의 먹거리와 성장을 견인하고 있기 때문이다.

실제로 기업투자는 단기적으로 공장건설, 설비투자를 통해 생산을 이끌어 내고, 고용을 창출하며, 중기적으로 가계의 소득, 소비 증가, 기업의 생산과 재투자 증가, 정부와 지방자치단체의 세수 확대 효과를 유발한다.

장기적으로는 공급측면에서 노동증가와 자본형성을 통해 생산성을 향상시키고, 수요측면에서 각종 인프라 확충 및 정주여건 개선을 통해 생산가능인구를 증가시킨다.

김영환 충북지사는“투자유치 최우수 지자체에 선정될 수 있었던 것은 최근 경기침체에도 불구하고 충북의 잠재력을 믿어 주신 기업인 여러분 덕분이다”라며,“앞으로도 직접 기업인 분들을 만나고 애로사항을 들으며 발로 뛰는 투자유치 세일즈 활동을 통해 충북에서 세계 일류 유니콘 기업으로 성장하도록 모든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불교공뉴스는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이것은 작은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불교공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불교공뉴스는 아이 낳고 기르기 좋은 세상을 만드는 대안언론입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세요. 여러분의 기사후원 참여는 아름다운 나비효과를 만들 것입니다.

불교공뉴스 좋은기사 후원 계좌안내

농협 301-0234-1422-61
(손경흥 / 불교공뉴스)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