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영 증평군수, 화물연대 파업 대책 마련을 위한 현장점검
이재영 증평군수, 화물연대 파업 대책 마련을 위한 현장점검
  • 손혜철
  • 승인 2022.12.01 17: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 기사를 번역합니다

이재영 증평군수가 화물 운송 관련 피해를 모니터링하고 긴급 상황에 대비한 대책 마련에 나섰다.

코로나 팬데믹과 고물가, 고금리, 고환율의 3高로 경제가 어려운 상황에서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 화물연대본부(화물연대)의 파업 장기화로 지역경제 침체와 동절기 주민들의 불편이 우려됨에 따른 것이다.

이 군수는 1일 관내 주유소 10여 곳을 방문해 유류 운송과 재고 관리 등 파업 여파에 따른 상황을 살폈다.

군은 군수를 본부장으로 9개 관련 부서가 참여하는 재난안전대책본부를 편성하고 화물연대 파업이 종료될 때까지 운영한다는 계획이다.

현재 증평지역 주유소들은 파업에 대비해 저장고를 미리 채우며 대비했지만, 저장용량이 크지 않은 주유소는 재고 소진이 더 앞당겨질 가능성도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 군수는“군민은 물론 많은 기업들이 물류 운송에 불편을 겪고 있어 선제적으로 대책을 마련해야 하는 상황”이라며 “물류운송에 차질이 없도록 유관 기관과 협력해 상생의 해법을 모색해 나가겠다”말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불교공뉴스는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이것은 작은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불교공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불교공뉴스는 아이 낳고 기르기 좋은 세상을 만드는 대안언론입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세요. 여러분의 기사후원 참여는 아름다운 나비효과를 만들 것입니다.

불교공뉴스 좋은기사 후원 계좌안내

농협 301-0234-1422-61
(손경흥 / 불교공뉴스)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