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농업기술원‘딸기 자묘 생산용 LED 다단재배 장치’특허출원
충북농업기술원‘딸기 자묘 생산용 LED 다단재배 장치’특허출원
  • 손혜철
  • 승인 2022.12.01 18: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 기사를 번역합니다

 

충북농업기술원(원장 서형호)은 식물공장 내 인공광원을 이용해 딸기 무병묘 대량생산이 가능한 육묘용 LED 다단재배 장치를 개발해 출원했다고 밝혔다.

최근 국내 딸기 수출 및 재배면적이 늘어남에 따라 바이러스가 없는 무병묘 수요가 급격히 증가하고 있다.

딸기는 묘의 품질이 정식 후 생육과 수량에 결정적인 역할을 하므로 좋은 품질의 묘를 사용하는 것이 성공적인 딸기재배의 핵심이다.

그러나 무병묘 공급은 수요에 비해 많이 부족한 실정이며 농업 현장에서는 건전하지 못한 묘를 사용하여 육묘 중 바이러스 및 병충해 피해로 상품성과 생산량이 저하되는 피해가 발생하고 있는 상황이다.

이러한 농업현장의 애로사항을 해결하기 위해 충북농업기술원은 식물공장 내 딸기 육묘시 적합한 LED 조건을 선발하여 적용시킨 다단재배 장치를 개발했다.

이 장치에 조직배양 무병묘를 정식하여 식물공장 안에서 딸기 육묘를 하면 바이러스 감염이 없는 건전한 자묘를 대량 생산할 수 있다. 또한 연중 2회 이상의 육묘가 가능하며 다단구조로 1회 육묘시 124주/㎡의 자묘를 생산할 수 있다.

농업기술원 류현욱 연구사는“추가적인 연구를 통해 식물공장 내 조직배양묘에서 육묘 및 화아분화까지 하나의 연속된 시스템 체계를 구축 및 실용화하는 것이 최종목표”라며,“시스템 활용을 통해 무병묘 대량생산으로 부족한 공급 문제에 도움이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불교공뉴스는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이것은 작은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불교공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불교공뉴스는 아이 낳고 기르기 좋은 세상을 만드는 대안언론입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세요. 여러분의 기사후원 참여는 아름다운 나비효과를 만들 것입니다.

불교공뉴스 좋은기사 후원 계좌안내

농협 301-0234-1422-61
(손경흥 / 불교공뉴스)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