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움도 정
미움도 정
  • 손혜철
  • 승인 2010.12.15 17: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 기사를 번역합니다

원불교 조화윤 교무

대놓고 속 아픈 말 하는 이에게
마음 한 자락 내준다 하여
그 자리에 흉터가 생길 리 없고

쳐내고 깎는 말 하는 이에게
웃음 한 자락 보낸다 하여
헤프게 흩어 질 마음 아니다.

은근히 무시하며 달려드는 이!
팔 벌려 안아 주면 그만인 것을
이 생각, 저 생각에 마음이 아픈걸 보면
나도 누군가에게 그랬었구나.

세월을 보내면
미움도 정이 된다기에
더 먹을 나이가 있어 안심이 되고

이제는 눈 꼬리가 처져있으니
오만한 눈빛도 힘을 잃어서
쏘아보고 후회할 뒷날은 적으리.

세월이 약이라며 떠돌던 말이
나에게 돌아와 전하는 것은
세월의 약은 겸손이라며
쉽게 수그릴 줄 모르는 내 머리위로 앉았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불교공뉴스는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이것은 작은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불교공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불교공뉴스는 아이 낳고 기르기 좋은 세상을 만드는 대안언론입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세요. 여러분의 기사후원 참여는 아름다운 나비효과를 만들 것입니다.

불교공뉴스 좋은기사 후원 계좌안내

농협 301-0234-1422-61
(손경흥 / 불교공뉴스)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