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파당 혜정대종사 영결식
원파당 혜정대종사 영결식
  • 이한배
  • 승인 2011.02.26 19: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 기사를 번역합니다

큰스님 불들어 갑니다.

 

 

 

지난 22일 원적에 드신 원파당 혜종대종사의 영결식이 2월 26일 속리산 법주사에서 거행됐다.

명종이 속리산 계곡의 만물을 깨워도 깨어나지 않으시는 혜정 대종사의 이날 영결식은 조계종 총무원장 자승스님을 비롯한 전국의 원로 대덕 큰스님들과 사부대중 1000여명이 운집해 애도하는 가운데 엄숙히 봉행되었다.

원로의원 월탄스님이 혜정스님의 행장소개에 이어 원로회의 의장 종산스님은 원로회의 부의장 밀운 스님 대독한 영결사에서 “낙혼유행불저가(落魂休行不家/구름 같은 길손이여 머무는 곳 없나니), 편심춘사상년화(偏尋春寺賞年華/봄의 옛 절을 찾아 꽃구경 한창이네), 야승우향화전정(野僧偶向花前定/돌중이 꽃 앞에서 선정에 드니), 만수광풍만수화(滿樹狂風滿樹花/나무 가득 광풍이요 나무가득 꽃이네.)라며 애도했다.

조계종 종정 법전스님은 원로의원 진제 스님이 대독한 법어에서 “찾아도 볼 수 없고 떠나도 항상 우리 곁에 있는 全身脫去한 스님의 面目이 어느 곳에 있습니까! 山河大地가 이 마음을 벗어나지 않았으니 頭頭物物이 스님 法身이요, 日月星辰이 스님의 本來 面目입니다.”라며 혜정대종사의 입적을 안타까워 했다.

이어 총무원장 자승스님이 추모사를 했으며 중앙종회 의장 보선스님과 조계종 중앙신도회 김의정 회장이 조사를 했다. 또한 집행위원장 노현 스님(법주사 주지)이 문도를 대표해서 인사말을 했다.

영결식을 마치고 혜정스님의 법구는 미륵불 앞을 지나 생전에 주석하셨던 사리각을 거쳐 다비장인 연화대로 옮겨져 대덕 스님들과 상좌스님들 그리고 불자들의 "스님 불들어 갑니다"라는 소리와 함께 거화되어 다비식을 봉행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불교공뉴스는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이것은 작은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불교공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불교공뉴스는 아이 낳고 기르기 좋은 세상을 만드는 대안언론입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세요. 여러분의 기사후원 참여는 아름다운 나비효과를 만들 것입니다.

불교공뉴스 좋은기사 후원 계좌안내

농협 301-0234-1422-61
(손경흥 / 불교공뉴스)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