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주민과 함께 추석을 맞이하며
이주민과 함께 추석을 맞이하며
  • 손혜철
  • 승인 2014.09.01 08: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 기사를 번역합니다

 

 

 

 

 

 

[불교공뉴스-경상북도] 꿈을이루는사람들(대표 진오스님)은 8월 31일(일) 구미마하이주민센터 내 잔디마당에서 이주민과 함께하는 추석행사를 열었다.

이번 행사는 즐거운 추석명절이지만 고향에 갈 수 없는 이주노동자들과 한국명절문화를 함께 체험함으로써 서로 화합하고, 소통하자는 의미로 개최되었으며 베트남, 캄보디아, 중국, 스리랑카, 네팔, 파키스탄 등 이주노동자 약 200여명이 참여한 가운데 진행되었다. 또한 구미시청 노동복지과에서 바쁜 와중에도 참석하여 이주노동자들을 위한 격려의 말을 전했다.

한편 한국 추석의 상징이라고 할 수 있는 송편만들기와 한복입어보기 체험을 통해 한국명절문화와 전통을 이해할 수 있는 경험이 되었고, 제기차기, 투호던지기, 윷놀이 등의 전통놀이 체험, 전통민요공연과 전통무용을 통해 자국의 명절과 한국의 추석에 대한 문화적 교류의 장이 되는 뜻 깊은 시간을 가졌다.

또한 스리랑카 이주노동자 로스한 씨는 “명절이 되면 한국 사람들은 모두 고향에 내려가서 회사가 텅 비어 썰렁하고 우울했는데 이곳에 오니 친구들도 만날 수 있고, 명절 분위기도 느낄 수 있어 즐겁다.”는 말을 전했다. 이 외에도 스리랑카 이주노동자 밴드의 공연과 이주민 장기자랑을 통하여 일상생활 속의 스트레스를 잠시나마 날리는 힐링의 시간을 가졌다.

이제는 한국사회도 다문화 사회로 변모해 가는 만큼 한국추석명절을 함께 경험했다는 점에서 이번 행사는 의미 있는 시간이었다고 할 수 있다. 한편 오는 9월7일 캄보디아 이주노동자 결혼식과 9월 8일에는 캄보디아 추석인 프쭘번 행사를 센터 내 잔디마당에서 개최한다.

이번 행사를 계기로 이주노동자들이 한국사회에 정착하고, 한국의 명절문화를 이해하는 데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비영리민간단체 “꿈을이루는사람들”은 2000년부터 이주노동자를 위한 직장내 폭력과 임금체불, 인권침해 예방과 이주민인식개선 캠페인, 한국문화체험, 따뜻한 겨울나기 등 이주민 상담과 통번역서비스, 마하이주민쉼터를 경북 구미에서 운영하고 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불교공뉴스는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이것은 작은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불교공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불교공뉴스는 아이 낳고 기르기 좋은 세상을 만드는 대안언론입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세요. 여러분의 기사후원 참여는 아름다운 나비효과를 만들 것입니다.

불교공뉴스 좋은기사 후원 계좌안내

농협 301-0234-1422-61
(손경흥 / 불교공뉴스)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